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사장 코로나 확진 8명으로 늘어… 국토부 "공사비 증액 지침"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7 14: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북 김천 지하차도 공사장서 확진자 1명 추가돼

건설현장 모습/사진= 임성균 기자
건설현장 모습/사진= 임성균 기자
국내 건설현장 내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8명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5개 공사현장이 멈춰섰다. 정부는 공사지연으로 인한 건설사들의 부담 경감을 위해 공사비 증액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국 5개 공사 현장에서 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경북 김천시 남전천 지하차도 공사 현장에서 근무하는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코로나19 확진자는 △경북 성주군 성주대교 확장공사 현장 1명(21일 확진) △경기 이천 용수공급시설 설치공사 현장 4명(22~25일 확진) △경북 포항 해병대 부대 내 공사 현장 1명(22일 확진) △경기 성남 분당 '분당 더샵 파크리버' 공사 현장 1명(26일 확진) 등이다.
코로나19/사진= 	이지혜 디자인기자
코로나19/사진= 이지혜 디자인기자

공사 중단 여파로 공사 기간이 늘어나며 건설사들의 금전적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국토부는 공공 건설현장에서 확진환자 또는 의심환자 발생 등으로 작업이 현저히 곤란할 경우 발주기관이 공사를 일시 중지하고, 정지된 기간에 대해 계약기간 연장과 계약금액 증액 등이 이뤄지도록 지침을 배포했다. 각 발주기관에도 건설업체의 요구 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했다.

공사가 중단되지 않더라도 코로나19로 공사 기간이 지연되는 경우 해당 기간에 대해 계약예규에 따라 지체상금을 부과하지 않고 계약금액 조정 여부를 적극 검토할 수 있도록 했다.

민간 건설현장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현장 여건에 따라 공정조정, 작업 중지 등을 자율적으로 판단해 조치할 수 있도록 건설업체, 협회 등에 협조를 요청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발주기관, 업계 등의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통해 건설현장에서의 확산방지 및 건설사업자의 경영해소 애로 지원을 위해 실질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