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직원 절반만 출근하라"…中 베이징 조치에 기업 '불만'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9 13: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베이징 공장 내 작업자들/사진제공=AFP
중국 베이징 공장 내 작업자들/사진제공=AFP
중국 수도 베이징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직장 내 직원 출근 비율이 50%를 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29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12가지 코로나19 방역 강화 조치를 내놓고 직원 밀집도가 높은 기업의 출근자 비율을 50% 이하로 제한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재택근무와 교대 근무, 탄력 근무 시행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베이징시는 외부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도 엄격하게 하겠다고 했다.

베이징시는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성 체류자의 베이징 진입을 금지하고 코로나19 확산세를 보이는 나라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은 14일간 자택이나 시설에 격리하고 있다. 택시가 시외로 나가는 것도 금지했다.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내 경제활동 제한조치가 길어져 가뜩이나 기업과 지방정부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는 와중에 나왔다.

중국 정부는 주요 도시의 공장 재개를 제한하고 도시봉쇄 조치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이에 일부 기업 임원과 지방 고위공무원들은 당국에 공장을 재가동하고 노동자와 물류 이동제한을 완화해달라고 목소리 내고 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지난 23일 "방역이 잘 이뤄지고 있는 지역에는 기업 가동 재개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으나 전국적이고 전면적인 가동 재개가 아닐뿐더러 이동제한령을 함께 풀어주는 게 아니라서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번 베이징 당국의 조치도 시 주석의 말과는 배치되는 것이라 베이징시 내 기업과 공장들의 반발이 심해질 전망이다. 지난달 춘제를 맞아 주요 도시를 빠져나가 귀향했던 중국 노동자 가운데 30%만이 일터로 복귀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