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D-43 인데…여야 선거구 획정기준 합의 결렬

머니투데이
  • 김하늬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2 22: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 총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장정숙 민생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채익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2020.3.2/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 총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장정숙 민생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채익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2020.3.2/뉴스1
여야가 21대 총선 선거구 획정 기준을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결국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자체적인 안을 준비하면 이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결정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심재철 미래통합당·유성엽 민주통합의원모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획정 기준을 놓고 3시간30분 간 토론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치적 결단을 통한 접근방법은 어느 정도 찾아냈다”며 “이를 바탕으로 선거관리위원회가 가진 현행 선거법과 원칙, 디자인으로 할 수 있는 것이냐 물어봤을 땐 어렵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구획정위에서 법의 정신과 원칙에 따라 디자인해오면 이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정리하자고 얘기했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수를 정하는 방식으로도, 안 정하는 것으로도 접근해봤다”며 “법 개정과 선거구 개정을 최소화하는 게 낫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내일 오전이라도 ‘굿 아이디어다’하고 진척이 있을 수 있다”며 추가적인 논의를 열어뒀다. 이들은 3월 5일 국회 본회의에 선거구 획정안을 상정, 표결할 계획이다.
앞서 여야는 현행 지역구 253석을 그대로 유지해야 하는 만큼 선거구 조정은 최소화하자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특정 지역구를 분구하는 대신 어느 지역을 줄일지에 대한 결정 기준을 두고 여야가 유불리를 따지며 논쟁을 이어가고 있다.

일단 여야는 5일 본회의 처리를 목표를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5일 처리 가능여부에 대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계좌에 노는 돈, 이자 5배 더 받는 방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