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옥주현, 'n번방' 사건에 분노 "태형 있었으면"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4 13: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24일텔레그램을 이용해 불법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에 분노를 표했다.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24일텔레그램을 이용해 불법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에 분노를 표했다.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뮤지컬배우 겸 가수 옥주현이 텔레그램을 이용해 불법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에 분노를 표했다.

옥주현은 24일 자신의 SNS에 "아동 착취로 돈 버는 바퀴벌레들이 많은 건 바퀴벌레를 박멸시킬 수 없는 '법'이 만든 결과"라며 "우리나라도 '태형'(죄인을 매로 때리는 신체형)이 었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올렸다.

옥주현은 "태형을 두고 '잔인하고 몰상식한'이란 표현도 하던데, 잔인무도한 저런 죄악은 최소 그 정도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옥에 가서 먹고 자고 세월 축내는 것도 사치"라며 '가해자는 지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가해자는 감옥도 궁궐이고 사치야'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