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뚜레쥬르 그빵 100만개 판매 대박 터뜨린 입사 2년차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5,736
  • 2020.03.30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잇(eat)사이드]CJ푸드빌 베이커리 제품개발팀 손희정 사원, 뚜레쥬르 '치즈방앗간' 개발

[편집자주] [편집자주] 히트상품 하나가 죽어가는 회사도 살립니다. 때문에 모든 식품회사들은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을 히트상품, 즉, '잇(eat)템'을 꿈꿉니다. 하지만 히트상품은 결코 우연히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잇(eat)사이드'를 통해 잇템 만들기에 성공한 사람들의 열정과 눈물을 전합니다.
 CJ푸드빌 베이커리 제품개발팀 손희정 사원(28) /사진제공=CJ푸드빌
CJ푸드빌 베이커리 제품개발팀 손희정 사원(28) /사진제공=CJ푸드빌

뚜레쥬르 그빵 100만개 판매 대박 터뜨린 입사 2년차

"꿀호떡에 크림치즈 넣자고 한 사람 대체 누굽니까?"

CJ푸드빌 뚜레쥬르가 올해 1월 출시한 '치즈방앗간'을 맛 본 소비자들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반응은 뜨거웠다. 꿀 발린 호떡 속 치즈의 짭조름함이 어우러진 '단짠' 매력으로 출시 한 달 만에 30만개, 출시 3개월이 지난 지금 100만개가 팔리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만든 사람이 궁금해지는 히트제품 '치즈방앗간'은 CJ푸드빌 베이커리 제품개발팀 입사 2년차 손희정 사원(28)의 손에서 탄생했다.

손 사원은 쥐의 해 2020년을 맞아 쥐가 좋아하는 치즈와 곡식을 주 재료로 신년 제품을 기획했다. 그는 "처음에 치즈 제품과 찹쌀 제품을 각각 개발하던 중 문득 두 재료를 합쳐보자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며 "그때부터 제품 개발에 탄력이 붙기 시작했고 치즈방앗간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손 사원이 신년 제품을 기획할 때 가장 중시하는 점은 '대중성'이다. 그는 "매년 신년 제품은 남녀노소 누구나 대중적으로 즐기기 좋은 제품을 기획하려고 한다"며 "올해는 식품업계 뉴트로 트렌드도 고려해 국민 간식 호떡에 치즈를 더해 재해석해봤다"고 설명했다.

개발 중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식감이었다. 크림치즈를 빵 속에 넣어 굽다보면 크림치즈가 끓어서 몽글몽글한 제형으로 변하는데, 치즈방앗간은 내용물 자체에 내열성을 있게 설계해 구운 뒤에도 쫄깃한 식감을 유지하도록 차별화했다.

손 사원은 "빵을 한 입 베어물었을 때 토핑, 내용물, 빵 부분 등 모든 요소가 조화롭게 느껴지는 걸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치즈방앗간은 반죽이 쫀득하기 때문에 내용물 식감도 그에 맞게 꾸덕해야 조화롭다고 생각해 식감을 더욱 신경썼다"고 설명했다.

3개월이 넘는 개발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손 사원은 "치즈방앗간은 밀가루와 효모가 주 원료인 빵과는 전혀 다른 반죽이라 원료 특성 자체를 이해하는 일이 매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위에 철판을 덮고 굽는 제품이라 구워지는 동안 제품이 어떻게 나오는 지 볼 수 없었다"며 "다 구운 후 덮었던 철판을 들어올리는 그 순간을 생각하면 아직도 온 몸이 긴장되고 떨린다"고 회상했다.

제품 개발 이후에도 쉴 틈 없이 바쁜 석 달을 보냈다. 제품의 양산화, 교육, 품질 점검까지가 손 사원의 업무 영역이었다. 손 사원은 "치즈방앗간은 일반빵과 달리 발효 공정이 없는 제품이라 굽기 전 최상의 반죽 상태·촉감·온도를 맞추는 데 생산 기사님들이 어려움을 겪는 걸 알게 됐다"며 "좀 더 쉬운 생산 방식을 개발하기 위해 팀원과 실무자에게 조언을 구하고, 배합비 등에 변화를 주며 수백개씩 굽고 버리기를 반복했다"고 말했다.

손 사원과 팀원, 실무자들이 머리를 모아 수백번의 생산을 시도한 끝에 치즈방앗간을 최초 개발 제품과 90% 이상 동일한 맛과 품질로 소비자에게 선보일 수 있었다. 손 사원은 "최초 개발 제품과 판매 상품의 맛과 품질 차이를 최대한 줄이는 일이 개발팀의 주된 임무"라며 "제품 출시가 업무에 끝이 아니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했다.

결국 손 사원과 개발팀의 애정이 담긴 치즈방앗간은 올해 신년 제품 중 가장 큰 인기를 끌어모았다. 손 사원은 "SNS에서 '맛있다'라는 세 글자를 보는 순간 3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제품을 개발하며 힘들었던 마음이 눈 녹듯이 사라졌다"며 "최근 '뚜레쥬르 열일하나'라는 반응이 많은데 열심히 준비한 과정을 알아주시는 것 같아 뿌듯했다"고 말했다.

손 사원은 입사 전에도 집에서 천연발효종을 키워 직접 빵을 만들어 먹었을 정도로 빵을 사랑하는 '빵순이'다. 입사 후에도 매일 하루에 1개 이상 빵을 먹는다는 그가 앞으로 만들고 싶은 빵은 '질리지 않고 일상적으로 먹을 수 있는 빵'이다.

손 사원은 "빵을 먹는 것도 좋아하지만 내가 만든 빵을 다른 사람이 맛있게 먹어주는 그 순간을 더 좋아한다"며 "앞으로도 반짝하고 사라지는 제품이 아닌 꾸준히 사랑 받는 시그니처 제품을 개발하고 싶다"고 말했다.

☞개발자가 알려준 '치즈방앗간' 맛있게 즐기는 방법!
에어프라이어나 전자렌지에 살짝 데워서 먹으면 속에 있는 치즈의 풍미가 더욱 살아나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