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텔레그램 '제2의 n번방' 생겨도 '속수무책'인 이유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05: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텔레그램 '제2의 n번방' 생겨도 '속수무책'인 이유
텔레그램은 국내에서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에 이어 이용자 수가 많은 메신저다. 그런데도 정작 국내엔 지사도 협력사도 없다. 규제당국은 물론 수사당국도 텔레그램 서버가 있는 본사 위치를 모른다. 연락처조차 파악하지 못 한다. 회사 공식 이메일로 겨우 협조를 요청할 뿐이다.


간접규제도 어려운 텔레그램


텔레그램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n번방’ 사건을 계기로 해외 플랫폼 사업자 규제 문제가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미성년자 성착취물 유포 차단은 분초를 다툴 만한 시급한 일이지만 텔레그램은 규제가 미치지 못 하는 사각지대에 있다. ‘n번방’ 사건 가담자 신상 확보와 추가 범죄 수사를 위해선 텔레그램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하지만 이마저도 기대하기 어렵다.

몰카·음란물 등 불법 인터넷 콘텐츠 대응 정책을 맡는 규제기관도 곤욕스러워 한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지난 25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n번벙’ 긴급 현안점검 회의에서 “텔레그램이 국내에서 수익을 내는 것도 아니어서 간접 규제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국내 대리인 지정 대상서도 빠져


방법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정부는 개인정보 침해사고 등 국민 권리 보호를 위해 정보통신망법을 개정, 지난해 3월부터 국내 대리인 지정을 의무화했다.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영업하는 해외 사업자들이 대상이다. 대리인을 통해 신속하게 개인정보 관련 피해를 당한 우리 국민을 보호하겠다는 게 목적이다. 미성년자 성착취물의 경우 심각한 프라이버시 침해에 해당한다.

구체적으론 △전년도 전체 매출(국내외) 1조원 이상 △정보통신서비스 전년 매출 100억 원 이상 △전년말 기준 직전 3개월 간 개인정보 저장·관리 이용자수 일평균 100만명 이상 △개인정보 침해사건 발생 혹은 발생 가능성이 있어 방통위가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경우 등 한 가지라도 해당하면 대상기업이 된다.

하지만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국내 대리인을 지정한 해외 사업자는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 13곳에 그쳤다. 텔레그램은 리스트에서 빠져 있다. 매출과 이용자 수 등이 모두 베일에 가려 있어서다. 설령 텔레그램이 대상에 오르더라도 실제 국내 대리인을 지정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강제할 수단도 마땅찮다. 국내 대리인을 지정해야 할 해외 사업자가 이를 위반해도 횟수와 상관없이 2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만 물면 된다.
텔레그램 창업자 파벨 두로프
텔레그램 창업자 파벨 두로프


국내 플랫폼 2차 유통 방지 대책만


사정이 이렇다 보니 국내 인터넷 사업자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해외 플랫폼에서 벌어진 ‘n번방’ 사태에도 애꿎은 국내 사업자 규제 수위만 높이는 일이 반복될 수 있어서다. 전날 방통위가 발표한 n번방 대책도 그랬다. 불법음란물의 2차 유통 피해를 막기 위해 웹하드 사업자에 대한 과태료를 최대 2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올리고 과징금 제도를 신설하겠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업계 관계자는 “텔레그램을 비롯해 익명성을 보장하는 해외 서비스가 된 불법 영상물의 온상이 된지 오래”라며 “해외 플랫폼 사업자들에 대한 사법적·행정적 집행력을 어떻게 강화하느냐에 대책의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피해방지 비협조시 접속차단 주장도


실제 텔레그램에 대한 수사가 좁혀오자 음란물 범죄자들이 디스코드, 위커 등 다른 메신저로 빠르게 거점을 옮기고 있다. IT 전문가들 사이에선 몰카, 성착취물의 유통 범죄의 경우 신속한 피해 확산 방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즉각적이고 광범위한 임시 차단 정책을 통해 실효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물론 서비스 이용자들의 권리에 비해 피해자들의 권리 침해가 심각한 경우에 한해서다.

국회 과방위 소속 신용현 미래통합당 의원도 "해외 사업자가 아동‧청소년 음란물 등의 유통 방지 대책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국내 접속 차단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0325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0325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