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시작, 코로나 대응 공동선언문 나온다(상보)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21: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밤 9시쯤 시작됐다. 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해 성사된 회의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라며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해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달 13일 한·프랑스 정상 통화에서 G20 차원의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실상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성사된 회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경험을 소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열리는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관계자들이 회의 사전 준비를 하고 있다.  회의에는 G20 회원국뿐만 아니라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아랍에미리트(UAE), 세네갈 등 7개 국가도 초청국으로 참석하고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와 지역기구 등 11개 기구도 함께 한다.  화상회의에선 Δ보건적인 측면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 방안 Δ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안 Δ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의 최소화 방안 Δ세계 무역교류 활성화 방안 등 크게 4가지 안건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제공) 2020.3.26/뉴스1
(서울=뉴스1) =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열리는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관계자들이 회의 사전 준비를 하고 있다. 회의에는 G20 회원국뿐만 아니라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아랍에미리트(UAE), 세네갈 등 7개 국가도 초청국으로 참석하고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와 지역기구 등 11개 기구도 함께 한다. 화상회의에선 Δ보건적인 측면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 방안 Δ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안 Δ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의 최소화 방안 Δ세계 무역교류 활성화 방안 등 크게 4가지 안건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제공) 2020.3.26/뉴스1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에서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상회의 주요 의제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과 경제가 꼽힌다. 문 대통령은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부총리 및 국방장관과 최근 통화에서 회의 안건을 논의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회의 의제로 △보건적인 면에서 어떻게 코로나19를 통제할지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코로나19가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지 △세계 무역교류를 어떻게 용이하게 할지 등을 제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