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금융시장 안정 대책 본격 가동…오늘 CP 산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1: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은·기은 3.9조원 회사채·CP 매입 개시…채안펀드·증안펀드도 4월중 매입 시작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금융위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금융위
코로나19 여타로 흔들린 금융시장을 다독여줄 안정 대책이 본격적으로 가동됐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이날부터 CP(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 카드채 등 여신전문회사채 등을 매입하는 '회사채·CP 차환 프로그램'을 개시했다. 이날 우선 시장상황에 맞춰 자체적으로 일정 규모의 CP매입과 회사채 차환 수요조사 절차를 진행했고 실제로 CP도 사 들인다.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회사채 1조9000억원, CP 2조원을 매입한다. 산은은 회사채등급 A 이상 또는 코로나19 피해로 등급이 하락한 기업중 투자등급 이상의 회사채 1조9000억원을 산다. CP는 산은과 기은이 각각 1조5000억원, 5000억원씩 매입한다.

산은은 이와 별도로 신용보증기금과 협업해 일시적인 유동성 애로로 시장에서 소화되기 어려운 기업에 신용을 보강해 회사채 차환을 지원한다. 산은이 회사채를 사들이고 이를 신보가 보증해 산은의 자산건전성이 떨어지는 걸 막아주는 구조다.

다음달 2일부터는 채권시장안정펀드도 가동된다. 지난 24일 투자리스크 관리위원회를 개최해 1차적으로 3조원 규모로 채안펀드를 조성하기로 했고 이르면 다음달 2일부터 회사채를 사게 된다.

지난 25일엔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한국예탁결제원, 증권금융 등이 1차적으로 조성된 76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도 출범했다.

증안펀드는 모자펀드 형태로 운영되며 코스피200 연계상품 등에 투자한다. 5대 금융지주 등이 출자가 이뤄지는 4월 둘째주부터는 규모를 더 늘려 3조2200억원 규모로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신보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지원하는 P-CBO(유동화회사보증)도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기존에는 대상이 아니었던 대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회차별 규모를 늘리고 발행 회차도 늘리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신보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했던 주력산업 P-CBO 외에도 코로나19 피해기업 P-CBO 등으로 규모가 대폭 늘었다"며 "지금부터 문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산은이 회사채 차환에 어려움을 겪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을 지원하는 '회사채 신속인수제도'도 조만간 시행될 전망이다.

다만 대상 회사채를 선정하는 작업에 시간이 걸릴 뿐만 아니라 산은이 총액인수한 후에 채권은행이 일부를 인수해야 하기 때문에 채권은행과 협의도 필요하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