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한 '코로나19' 없다더니…"사망자 260명, 대부분 군인"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3: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별감사와 축하친필을 받은 제3군단 관하 포병대대 전투원을 온 나라 인민들이 열렬히 축하하고 있다면서 26일 관련 사진을 1면에 게재했다. / 사진=뉴스1(노동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별감사와 축하친필을 받은 제3군단 관하 포병대대 전투원을 온 나라 인민들이 열렬히 축하하고 있다면서 26일 관련 사진을 1면에 게재했다. / 사진=뉴스1(노동신문)
코로나19(COVID-19) 청정지대를 자신하는 북한에서 감염 사망자가 수백명에 이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지지통신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의 중국 국경 부근에서부터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퍼지며 사망자가 260명에 이른다고 1일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코로나19 추정 사망자는 대부분 군대에서 나왔다. 수도 평양에서도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국경경비대 병사들이 중국인들과의 접촉으로 감염되며 부대 내에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자 중 180명 정도가 군인들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군인 외에도 평안북도에서 10명 이상, 평안남도에서 30명 이상의 코로나19 추정 사망자가 나왔다. 평양의 경우 1300명가량이 격리 상태라고 전했다.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한 탈북여성도 지지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 내부 소식을 전해 받았다며 "각지에서 사망자가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일절 발표하지 않고 있다. 다만 노동신문이 지난달 27일 "평안남북도와 양강도·나선시 등 전국적으로 '의학적 감시 대상자'가 2280여명 남아 있다"고 보도한 데 따라 발생 가능성이 추측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