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기업마저 마통에 손…3월 대출, 전월보다 8.9조↑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인 신용대출도 큰폭 증가…"코로나19발 유동성 문제, 현실로"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영업점 내 '기업고객 전담창구' 모습./사진=양성희 기자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영업점 내 '기업고객 전담창구' 모습./사진=양성희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대기업까지 시중은행 '마이너스 통장'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유동성 문제가 현실이 되면서 지난달 대기업 대출 잔액은 5대 은행에서만 전월대비 10% 이상 늘었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대기업 대출 잔액은 82조702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대비 8조949억원(10.85%), 전년동기대비 17조5902억원(9.39%) 증가한 규모다.

대기업이 일종의 마이너스 통장 개념인 한도대출에서 실제로 돈을 끌어다 쓴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탓에 유동성을 확보해야 하는데 회사채 발행이 어려워지자 은행 문을 두드린 것이다.

대기업 대출 잔액이 이처럼 늘어난 건 이례적이다. 지난해엔 71조원에서 76조원 사이를 왔다 갔다 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역대 가장 큰 폭으로 보인다"며 "시기적 요인은 없고 코로나 영향으로 밖에 설명이 안된다"고 말했다.

1일 오전 한산한 서울 남대문시장. 코로나19 여파로 장사가 어려워지자 문을 닫은 곳도 줄줄이 생겨났다./사진=양성희 기자
1일 오전 한산한 서울 남대문시장. 코로나19 여파로 장사가 어려워지자 문을 닫은 곳도 줄줄이 생겨났다./사진=양성희 기자

소상공인, 중소기업도 대출 규모가 커졌다. 지난달 소상공인을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455조4912억원으로 전월대비 1.19%,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했을 땐 8.37%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시중은행이 소상공인 맞춤 지원에 나선 영향으로 보인다. 은행마다 금리 우대 등 조건을 내걸어 신규대출에 지원금을 쏟아부었다.

개인 신용대출 잔액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5대 은행 신용대출 잔액은 113조1195억원으로 전월대비 2.02%, 전년동기대비 12.77%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 가계대출 증가율도 전년동기대비 각각 7.62%, 7.6%를 기록했다.

또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무급휴직을 하는 등 생활이 어려워지면서 생활안정자금 형태의 대출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는 투자를 위해 대출을 마다하지 않는 경향도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부족해 감산 조짐…'버린 기술'의 역습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