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 확산에 글로벌 현금사용 '뚝'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국내 현금사용 절반으로…한국 온라인 업체 매출 크게 늘어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 주요국 현금사용이 줄어들고 '00페이' 등 비대면 결제수단 사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탓이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영국 ATM(현금자동입출금기) 네트워크 운영기관 LINK는 최근 영국내 현금사용이 절반수준으로 줄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를 우려해 현금사용이 줄었고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로 상점 방문이 축소됐기 때문이다.

아마존 인디아(인도소재)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영국 Costa Coffee 등 일부 관광지와 상점이 현금결제를 금지하고 있어 영국 이외 국가에서도 현금사용액이 크게 줄었을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은행 지점과 ATM이 폐쇄되는 등 현금 접근성도 크게 줄었다. JP모건체이스 은행과 캐나다 데자르뎅 은행 등 주요국 대형은행들은 일부 지점을 폐쇄하고 대면 영업을 최소화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시중은행 ATM 서비스 제한을 권고했다.

반면 비대면결제수단 사용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소비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국 13개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 증가율은 1월 10.2%에서 2월 34.3%로 상승했다. 온라인 결제금액도 쿠팡(1월 1조4400억원→2월 1조6300억원), 이베이코리아(1조2600억원→1조4400억원), 11번가(7300억원 → 8200억원), SSG닷컴(3900억원 →4500억원) 등에서 증가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발생이후 소비자 30%가 NFC카드와 스마트폰 등 비접촉 결제수단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 중 70%는 코로나19 종식 후에도 해당 수단을 계속 사용할 것이라 응답했다. 온라인 소비는 10~30%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독일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결제비중이 50%를 넘어 코로나19 발생 전(35%)에 비해 확대됐다.

모바일 결제앱 서비스도 확대되고 있다. 정부는 재난지원금 일부를 모바일 형태로 지급할 계획이다. 중국 청도시도 소비 바우처를 위쳇페이로 제공한다.

한은은 코로나19로 전세계에서 현금사용이 줄어 디지털화폐와 CBDC(중앙은행디지털화폐) 관련 연구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비대면 결제수단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노령층 등 디지털 소외계층에 대한 우려도 확대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했어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