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부장 기술특위, ‘나노소재융합’·‘철강재도약’사업 예타 우대 첫 적용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9 11: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4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 개최…‘나노·소재융합2030사업’,‘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타 우대 선정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개요/자료=과기정통부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개요/자료=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나노·소재융합 2030사업’,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등 총 2개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우대 사업으로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17일 열린 제4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이하 소부장 기술특위)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소부장 기술특위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향상을 위해 관련 사업을 심의해 예타 우대 사업을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2개 사업은 예타 과정에서 정책적 타당성 평가 시 1~9점 사이 가점을 받게 된다.

김상식 소부장 기술특위 민간위원장은 “두 사업은 부처 간, 민-관 간 협업을 통해 산업계 현안을 해결하고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대표적 부처 간 함께달리기 사업이라는 측면에서 정책적 목표에 부합한다”며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철강사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의 경우, 자동차, 기계, 건설 등 국내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뒷받침하는 기반기술”이라며 “강소·중견기업을 중심으로 소재 고특성화·다품종소량 생산 역량을 갖추는데 유효한 전략이라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특위에선 데이터 기반 소재연구 혁신을 위한‘소재 연구데이터 플랫폼 구축 방안’ 안건도 심의·의결했다.

이 안건은 개방형 연구를 위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재 연구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소재 전 분야에 걸쳐 연구데이터 수집·관리·공유·활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를 위해 응용분야별 데이터 수집·관리 기술, 데이터 기반의 신소재 탐색·설계 기술 등을 개발하고, 데이터과학 기반의 차세대 소재인력을 양성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이번 예타 우대 심의는 지난해 8월 발표한 ‘소부장 R&D 투자 및 혁신대책’ 이후 제도적 준비 과정을 거쳐 처음으로 적용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계속 소부장 R&D 역량 강화를 위해 예타 우대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