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 '미안합니다' 이용찬, '사구' 이형종에 다가와 사과... "X레이 검사 예정"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01 18: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형종(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사구 후 미안함을 표시하고 있는 이용찬.
이형종(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사구 후 미안함을 표시하고 있는 이용찬.
LG 이형종(31)이 두산 이용찬(31)의 투구에 손등을 맞아 병원으로 이동했다.

1일 잠실구장. 두산과 LG의 연습경기.

LG가 0-2로 뒤진 2회말. 1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형종이 이용찬의 3구째 공에 손등을 맞았다.

이형종은 공에 맞자마자 타석을 벗어나며 고통을 호소했다. 그런 이형종을 향해 이용찬이 다가 와 엉덩이를 툭툭 쳐주며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형종은 더 이상 경기에 뛰지 못한 채 대주자 홍창기로 교체됐다. 그리고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다.

LG 관계자는 "왼쪽 손등 타박상으로 삼전동에 위치한 올림픽 병원으로 이동, X레이 촬영을 할 예정이다. 정확한 상태는 검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