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가마감] 러시아-사우디 "유가안정 전념"…WTI 1.9%↓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4 05: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아라비아 왕세자/ AFP=뉴스1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아라비아 왕세자/ AFP=뉴스1
국제유가가 내림세로 돌아섰다.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비OPEC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를 이끄는 양대 주축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유가 안정 의지를 공개 천명했지만 기름값을 밀어 올리진 못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6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49센트(1.9%) 내린 25.29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7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저녁 8시50분 현재 배럴당 8센트(0.27%) 오른 29.27달러를 기록 중이다.

사우디 국영 SPA통신과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과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전화 통화 이후 공동성명에서 "양국은 원유시장 안정과 균형 재조정 촉진이라는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OPEC+ 파트너들이 우리의 목표와 함께하고 OPEC+ 합의를 준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최근 전 세계 많은 국가들이 엄격한 봉쇄에서 벗어나기 시작하면서 (원유) 저장능력 한계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고 있는 것에 만족감을 표한다"고 했다.

OPEC+는 지난달 12일 코로나19(COVID-19) 사태에 따른 유가 폭락을 막기 위해 5~6월 하루 생산량을 총 970만배럴 줄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후 사우디는 이미 합의된 감산량 외에 하루 100만배럴을 추가 감산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6월 일평균 산유량은 4월보다 40% 줄어든 약 750만배럴까지 떨어지게 됐다.

사우디 에너지부는 "사우디의 이번 추가 감산은 OPEC+ 소속 산유국은 물론 다른 산유국이 감산 책임을 잘 이행하고 자발적인 감산 방안을 추가로 내놓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랍에미리트(UAE)와 쿠웨이트도 다음달부터 각각 10만배럴, 8만배럴씩 산유량을 추가로 줄이기로 했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올랐다. 이날 오후 3시54분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15.70달러(0.92%) 상승한 1722.50달러를 기록했다.

미 달러화도 강세였다. 같은 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29% 오른 100.22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