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FC서울 리얼돌 후폭풍, 英 주목 "기록적인 벌금 1억, 상암서 쫓겨날 수도 있대"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55
  • 2020.05.22 08: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FC서울 무관중 응원을 위해 세워진 인형의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 무관중 응원을 위해 세워진 인형의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이 리얼돌 파문으로 제재금 1억원의 중징계를 받자 영국에서 다시 주목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FC서울에 제재금 1억원의 기록적인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전했다.

FC서울은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전에 관중석에 '프리미엄 응원 마네킹'을 설치했다가 이것이 성인 용품임이 드러나면서 물의를 일으켰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축구가 중단된 상황에서 한국은 축구와 야구, 골프 등 여러 프로스포츠를 무관중으로 시즌을 시작해 세계적 모범 사례로 떠올랐다. 하지만 K리그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전 세계적으로 망신을 샀다.

데일리메일은 연맹이 왜 큰 금액의 벌금을 매겼는지까지도 상세히 설명했다. 매체는 "상벌위원회는 비록 FC서울이 고의로 '리얼돌'을 비치한 게 아니라고 인정하면서도 실무자들이 업체와 사전 협의를 하는 과정에서 '리얼돌'임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고, 경기가 시작될 때까지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사전에 철거하지 않았던 점 등을 지적했다"며 "FC서울도 자신들의 실수에 대해 사과하고 처분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닐지도 모른다. FC서울이 이번 일로 인해 홈경기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쫓겨날 수도 있다는 소식도 전했다. 한 언론에 따르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관리하는 서울시 산하 서울시설공단이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매체는 "시설공단 한 관계자는 문제가 된 팻말과 머리띠를 신고하지 않은 광고물로 판단하고 있다. 판단에 따라 앞으로 FC서울이 경기장을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상세히 소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