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천 돌잔치 코로나에 불붙은 논쟁…"초대 미안", "돌잔치 짜증"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102
  • 2020.05.22 13: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2일 경기도 부천시에 따르면, 부천 돌잔치 관련 확진자는 중동에 사는 A씨(33) 부부, 딸 B양(1), 하객인 50대 여성 C씨 등 총 4명이다. /사진=뉴스1
22일 경기도 부천시에 따르면, 부천 돌잔치 관련 확진자는 중동에 사는 A씨(33) 부부, 딸 B양(1), 하객인 50대 여성 C씨 등 총 4명이다. /사진=뉴스1
경기도 부천시에서 열린 돌잔치에 갔던 하객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돌잔치 관련 확진자가 총 7명으로 늘었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돌잔치'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1살 아기까지' 돌잔치 확진자 7명…하객 67명 검사 진행중



/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22일 경기도 부천시, 성남시 등에 따르면, 부천 돌잔치 관련 확진자는 중동에 사는 A씨(33) 부부, 딸 B양(1), 하객 3명 등 총 6명이다. 하객은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거주 50대 여성 1명과 성남시 수정구 수진2동 거주자 2명이다.

A씨 부부는 지난 10일 인천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 C씨(49)가 일하던 부천의 한 뷔페식당에서 B양의 돌잔치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택시기사 외에도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하던 C씨는 당시 B양의 돌잔치를 촬영했다.

C씨는 아들과 함께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 노래방에는 이달 초 이태원 클럽 등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거짓말' 학원강사 D씨(25·남)의 제자가 방문했다.

방역 당국은 C씨가 근무한 당시 돌잔치 하객으로 방문한 67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돌잔치 관련 감염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맘카페엔 돌잔치 고민글…"초대해서 미안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지역 맘 카페 등에는 "저도 6월 초에 돌잔치 예정인데 취소해야 되나 고민 중이다", "코로나 돌잔치 취소해보신분 계신가요" 등 돌잔치를 열지 고민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돌잔치를 하는 경우 가까운 가족, 지인만 부르겠다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한 누리꾼은 "다다음 주에 아기 돌잔치를 하게 됐다. 미루다 바꿨다 6번을 번복했는데 결국 계약금 환불 안 되니까 어쩔 수없이 진행하게 됐다"며 "코로나 때문에 초대장도 못 돌리고 오시는 분들하고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게시글엔 "요즘은 못 가서 미안하다 하기보다는 초대해서 미안하다 하더라"고 댓글이 달렸다.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돌잔치를 하는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도 있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1일 '돌잔치하는 사람들 진짜 짜증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많은 공감을 받았다.

이 작성자는 "주변에서 일단 돌잔치 한다고 오라고 하면 솔직히 짜증난다"고 털어놨다. 이어 "자기가 손해 못 보니까 다른 사람 초대한다는 거 아닌가 싶어서 저는 크게 설득력이 느껴지지 않았다"며 "(위약금) 손해를 감수하고서도 해약하는 분들도 많이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축하해 주고 싶은 마음과 타인과 본인 가족의 건강을 우려하는 마음 사이에 위약금과 부모님 강요가 있는 것"이라며 "아이 생일을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라면 마음에서 진심으로 축하해 주고 싶은 사람만, 욕 안 할 만큼 가까운 가족과 지인들만 부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결국 취소하지 못하는 이유 중에 제일 큰 부분이 돈이라는 거 다들 아니까 욕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가거나 돈만 보낸다"며 "할 거면 직장 동료 초대하지 마라"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