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까지 움직이면… 홍콩 5년 내 '금융허브' 탈락"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9 15: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홍콩이 5년 안에 금융허브로서 지위를 잃을 수 있단 지적이 나왔다. 미국으로부터의 특혜가 사라지는 것과 잦은 정치적 불안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논란의 '홍콩보안법'이 쓴 약이 될 것이라는 반론도 나온다.

/사진=AFP
/사진=AFP
지난 28일(현지시간) 오리엔트 캐피탈 리서치 소속의 앤드류 콜리어 이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안을 둘러싼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매우 긴장하고 있다"며 "홍콩은 5년 안에 금융 허브로서의 지위가 점차 침식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법이 홍콩에 적용한 특별지위가 더이상 보장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예상된 대로 미국이 홍콩에 대한 관세혜택 등 '특별지위' 박탈을 위한 수순에 들어간 것이다. 이는 중국이 지난 22일 공식화한 '홍콩 국가보안법'을 밀어붙인 데 따른 대응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국 메시지를 담은 기자회견을 29일 진행한다.

콜리어 이사는 "중국 본토 당국이 (홍콩의) 시위를 멈추기 위해 엄격한 조치를 내린다면 그것은 세계적으로 매우 나쁜 신호"라며 "투자자들은 이런 상황에 대해 편하게 여기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형 투자회사들이 퇴직연금 관련한 압박에 직면할 것이란 견해도 내놨다. 그는 "투자사들은 법치주의가 쇠퇴함에도 왜 홍콩에 투자해야 하는지에 대한 압력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기업 주식에 대한 미국 연·기금의 투자를 차단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콜리어 이사의 진단과는 달리, 지난해부터 홍콩이 시위로 몸살을 앓아왔기 때문에 '차라리' 보안법을 받아들이는 편이 낫다는 현지 기업인들의 의견도 감지됐다.

지난 27일 파이낸셜타임스는 홍콩 내에서 기업 활동을 하는 경영진, 은행가, 변호사 등을 인용해 "만일 홍콩이 평온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보안법을 견딜 것"이라며 "홍콩 기업들은 극심한 경기침체에 빠져들어 홍콩 금융계를 혼란에 빠뜨린 난기류의 종식을 절실히 바란다"고 보도했다.

홍콩 내 한 법률회사 변호사는 "(보안법을 지지하느냐는 물음은) 쓴 약을 좋아하느냐 묻는 것과 같다"며 "약은 확실히 쓰겠지만 지금 복용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