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준금리 0.5% 시대…은행, 예적금 금리 인하 '눈치싸움'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31 12: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0.5%로 내린 뒤 시중은행들이 수신금리 인하 검토에 들어갔다. 은행들은 초저금리 시대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우려로 수신금리를 내릴 수밖에 없단 입장이다. 다만 연 0%대까지 낮아진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선제적으로 내리는 게 자칫 고객 이탈로 이어질까 봐 '눈치'를 보고 있다.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를 반영해 수신금리 조정 작업에 들어갔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내부회의를 거쳐 수신금리 인하를 논의할 계획"이라며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예·적금 금리를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주요 은행들의 주력 정기예금 상품(1년 만기 기준)의 기본금리는 연 0%대까지 떨어져 있다. △KB국민은행 - 국민수퍼정기예금 0.9% △신한은행 - 쏠편한 정기예금 0.9% △하나은행 - 하나원큐 정기예금 0.8% △우리은행 - 우리수퍼주거래정기예금 0.7% △NH농협은행 - NH포디예금 0.95% 등이다.

현재는 오픈뱅킹 가입, 첫 거래 고객, 급여·자동 이체 등 조건을 만족하면 평균 0.3~0.4%포인트(p)의 우대금리를 더해 연 1%대 초반의 금리를 제공한다. 추가로 수신금리를 내린다면 우대금리를 받아도 연 1%의 이자조차 받기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 0.5% 시대…은행, 예적금 금리 인하 '눈치싸움'
은행들은 수신금리 인하가 불가피하다고 본다. 지속되는 초저금리 기조에 업종 내 경쟁 심화로 은행의 수익성 악화가 현실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은행의 핵심 수익성지표인 NIM(순이자마진)은 하락추세가 뚜렷하다. KB국민은행의 지난해 1분기 NIM은 1.71%였지만 이후 지속하락해 올해 1분기 1.56%까지 내려왔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1.61%에서 1.41%, 하나은행은 1.55%에서 1.39%, 우리은행은 1.52%에서 1.38%, 농협은행은 1.78%에서 1.70%로 각각 NIM이 하락했다.

전배승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25bp(0.25%p) 기준금리 인하는 이론적으로 대형은행의 NIM에 평균 마이너스(-) 3bp 내외의 영향을 준다"며 "이자이익 감소분은 평균 64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추산했다.

시중은행들은 지난 3월 한국은행의 빅컷(Big Cut·큰 폭의 금리인하) 이후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0.1∼0.4%p 내린 뒤 두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추가로 수신금리 인하에 나서는 것이 부담스런 측면은 잇다. 수익성만 생각해 예금금리를 내렸다 고객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내심 어느 한 곳이 먼저 총대를 메고 금리를 내렸으면 하는 분위기도 있다.

다른 은행 관계자는 "오픈뱅킹 등 도입으로 주거래은행 개념이 사라지면서 고객들의 거래은행 이동도 활발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른 은행들보다 먼저 금리를 내리긴 쉽진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예·적금 금리 인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다만 수신금리를 내린 지 얼마 되지 않아 인하 시기가 다소 뒤로 밀릴 수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반도체 반도체" 했던 이유…누구도 예상 못한 '+2조'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