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 탈출 부추긴 보안법…"2~3분 간격으로 이민 문의"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1 03: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콩 몽콕지구에서 반정부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모습./사진=AFP
홍콩 몽콕지구에서 반정부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모습./사진=AFP
중국이 홍콩 내 반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킨 이후 홍콩에서 이민 상담이 급격히 증가했다고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부동산 및 이주 컨설팅업체 글로벌홈의 게리 렁 대표는 "2~3분 간격으로 이주 문의가 들어온다"며 "대만과 유럽이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데 이들 국가에 대한 문의는 평상시 약 20배 수준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센탈린 이민 컨설턴트의 데이비드 후이 이사도 "현재 호주, 영국, 캐나다 등으로 이주하는 데 관심이 있는 홍콩인들이 하루에 100건 정도 문의를 하고 있다"며 "대만은 물론 말레이시아, 포르투갈도 점차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콩보안법은 분명히 이민을 부추기는데 큰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홍콩에서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이후 도시를 떠나려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최근 중국의 홍콩보안법 통과 이후 이주 물결이 거세지고 있다. 중국이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받은 뒤 보장해온 '일국양제' 원칙이 훼손될 경우, 도시 특수성이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홍콩 탈출을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술계에 종사자인 밍(가명)씨는 "이제 홍콩에서 검열이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든다"며 "여기서는 더 이상 미래가 보이지 않으니 대안을 찾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홍콩은 이민자수 통계를 따로 발표하지 않고 있지만 외국인 비자 신청에 필요한 '우수 시민증' 신청 건수 증가는 이를 가늠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된다. 이를 살펴보면 우수 시민증 월별 신청 건수는 2019년 6월부터 2020년 4월까지 매달 평균 2935건으로 2018년 대비 50%나 급증했다.

코로나19(COVID-19)로 적지 않은 국가가 국경을 폐쇄한 가운데 홍콩인들이 최우선적으로 염두에 두고 있는 곳은 영국이다. 최근 영국 국회의원들이 홍콩 시민들에 대한 입국 요건을 완화하겠다는 신호를 보내면서 실현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영국은 홍콩을 중국에 반환할 당시 1997년 6월30일 이전 홍콩 태생인들에게 자유롭게 왕래는 하되 일과 거주 권리는 없는 'BN(O)여권'(British National(Overseas) Passport)을 지급했는데, 최근 영국 정부는 BN(O) 지위를 가진 300만명의 홍콩 시민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할 수 있는 길을 열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분위기는 홍콩 내 다국적 기업들에게는 당혹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가뜩이나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경제 무역 특혜 등 홍콩 특별 지위 철회를 경고하면서 도시 매력이 반감된 가운데 현지 인재들의 탈출이 가속화될 경우 기업을 운영하는데 있어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홍콩 내 미국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최고위급 직원들을 홍콩에서 상주하도록 하는 것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홍콩 행정부와 중국 당국은 홍콩인들의 기본권과 자유를 보장할 것이라는 점을 꾸준히 강조하고 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지난 28일 홍콩보안법에 대해 "'극소수의 불법 및 범죄행위'만을 대상으로 할 것"이라며 "압도적인 다수 시민의 생명과 재산, 기본권, 자유가 보호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