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왼쪽의 윤미향도, 오른쪽 민경욱도…갈라진 그들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1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경욱 전 의원이 주장한 부정선거 의혹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하 의원은 중국 해커 개입설 등 4·15 총선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전 의원을 향해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이라며 괴담 유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020.5.31/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경욱 전 의원이 주장한 부정선거 의혹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하 의원은 중국 해커 개입설 등 4·15 총선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전 의원을 향해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이라며 괴담 유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020.5.31/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 해커 개입설' 등 지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멈추지 않는 민경욱 전 통합당 의원을 "극우도 아닌 괴담세력"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민 전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 "부정선거 주장이 바로 조작"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민경욱 저격수' 하태경 "괴담세력 청산해야"


하 의원은 같은 당 소속인 자신이 '민경욱 저격수'로 나선 데 대해 "우리가 총선에 참패한 이유가 민주당은 싫은데 우리당(통합당)을 쳐다보니 더 싫은 사람이 있다는 것"이라며 "극단적인 비호감 세력을 청산하지 않고선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고 했다.

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도 "윤미향을 보고 등 돌린 사람들이 민경욱 보고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린다"고 썼다. 통합당이 합리적인 보수정당과 수권정당으로 거듭나려면 근거 없이 괴담을 유포하는 세력과는 완전히 결별해야 한다는 것이다.


통계청장 지낸 유경준 "부정선거 가능성 크지않아"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8/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8/뉴스1

통계청장 출신으로 서울 강남병에서 당선된 유경준 미래통합당 의원도 지난 21일 민 전 의원의 부정선거 의혹 제기에 "통계학적으로 오류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 전 의원이 여러 차레 부정선거 근거로 인용한 월터 미베인(Walter Mebane) 미국 미시간대 정치학과 교수의 논문을 통계학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내밀었다.

요컨대, 미베인 교수가 한국의 선거제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부정선거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유 의원은 "미베인 교수의 오류를 바로잡을 경우 부정선거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변희재마저도…"민경욱, 이준석과 토론 무서워해서야"


보수 진영 내 민 전 의원에 대한 비판은 당 안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다. 강경 보수·극우로 평가되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지난 19일 민 전 의원이 이준석 전 통합당 최고위원의 토론 제안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변 대표는 "민경욱이 토론 제안에 도망만(다니고 있다). 민간인 이준석 정도는 데리고 놀아야, 재판에 가서 선관위를 이길 수 있다. 이준석 정도가 무서워서 전화도 못 받을 정도면 재판 가면 5분 안에 실신 KO"라고 꼬집었다.


지도부 '신중론'에 당내에선 '백의종군·진상조사' 쓴소리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한 후 나서고 있다. 2020.5.29/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한 후 나서고 있다. 2020.5.29/뉴스1

보수 진영 내 갈등의 불씨가 민 전 의원이라면 진보 진영 분열의 진앙은 윤미향 의원이다. 전날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면서 잦아들긴 했지만 더불어민주당 내에선 윤 의원 관련 의혹과 거취를 두고 또렷한 이견이 감지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정의기억연대(전신 정대협)의 불투명한 회계 의혹과 윤 의원 개인의 도덕성 의혹이 연일 불거지는 상황에서도 '신중론'을 고수했다.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가 잇따르고 있는 데다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섣부른 판단이나 사퇴 요구는 자제해야 한다는 논리였다.

당내에선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백의종군해야 한다"(김영춘 전 의원), "마냥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김해영 전 최고위원) 등 지도부와 결이 다른 목소리가 분출됐다.


'배후론' 김어준, 윤미향 옹호…진중권 "사퇴하고 檢수사받아라"


윤 당선인의 지난 29일 해명 기자회견과 국회의원 임기 개시로 민주당 내에선 "할 만큼 했다. 이제 정리된 것 아니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는 기류다. 문제는 범진보 진영 내 논박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란 점이다. tbs 교통방송에서 시사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는 이용수(92)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이른바 '배후론'을 연일 제기하며 윤 의원을 적극 비호하고 있다.

반면, 조국 사태를 계기로 문재인 정부와 완전히 갈라 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 의원을 향해 "당장 사퇴해야 한다"며 하루가 머다하고 날선 발언을 내놓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윤 의원 회견 후 페이스북에 "내용 없는 기자회견으로 변명할 것이 아니라 자기 몫이 돼서는 안 될 그 자리(국회의원)에서 물러나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하라"고 썼다. 그는 자신을 '어느 토착왜구'라고 소개한 뒤 "퇴행적 민족주의 선동에 위안부 운동을 악용했다"며 윤 의원을 맹비난했다.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5/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5/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반도체 반도체" 했던 이유…누구도 예상 못한 '+2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