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졸리다" "쉬고싶다"…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조사 하세월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13: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삽화=김현정 디자인기자 / 사진=김현정디자이너
/삽화=김현정 디자인기자 / 사진=김현정디자이너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묻지마 폭행'을 저지른 용의자가 경찰 조사에서 "졸리다"며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3일 오전 10시쯤부터 폭행 용의자 이모씨(32)에 대한 조사를 본격 시작했다. 이씨는 지난 2일 오후 7시15분쯤 서울 동작구 상도동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1층의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30대 여성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검거 즉시 이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그가 '졸리다' '쉬고 싶다'는 말만 반복한 탓에 실질적인 조사를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 이씨가 계획적으로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검거 당일 저녁 유치장으로 가기 전 기자들에게 "욕설을 들어서 그랬다. 계획하지는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씨가 이 범행을 저지르기 전 서울역 광장 앞 도로에서 행인들을 밀치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보인 것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돼 추가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은 남아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 관계자는 "다른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추가 여죄 여부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철도경찰대는 이씨를 상대로 범행동기와 경위, 여죄 등을 조사해 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른바 '서울역 묻지마 폭행사건'은 피해자의 가족이 피해 사실을 SNS(사회연결망서비스)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글에는 피해자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에게 폭행을 당해 눈가가 찢어지고 얼굴의 광대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사건이 일어난 장소가 CCTV 사각지대라 수사에 난항을 겪던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 인상착의를 확인해 추적에 나섰다. 결국 이씨는 사건 발생 일주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