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od 박준형, 인종차별 경험담 고백 "어릴 때 내 잘못인 줄…"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5 08: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그룹 god 멤버 박준형이 인종차별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박준형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때 사실 난 인종차별이 뭔지도 몰랐다. 그냥 난 다른 사람들과 다르니까 나 같은 사람들은 당연히 다른 사람들이 다르게 취급하는 거라고, 왕따시키는 거라고, 때리는 거라고, 구박하는 거라고 내가 다르게 생겼으니까 당연한 거라고 나의 잘못이라고 생각을 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래서 난 나만의 세계를 만들었었다. 그 와중에 오기로 더 강해졌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들이 나한테 했던 태도들이 너무나도 안 좋은 거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건 인간차별이였다"며 "난 아무 잘못도 없었고 오직 나의 피부색과 외모가 다르다는 이유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그 사람들이 못 배웠다는 거 자기 자신의 부족함을 다른 사람한테 풀었다는 것 그 사람들의 정신병이었다는 것(을 알았다)"라고 덧붙였다.

박준형은 "아직 이 시기와 세계엔 그 인종차별이라는 병이 존재한다는 것. 하나도 안 변했다는 것. 그래서 사람들이 이거에 대해서 많이 배워야 된다는 것. 마음과 머리를 조금 더 열어야 된다는 것. 다른 사람을 봤을 때 항상 그를 나 아니면 나의 가족, 나의 친구를 보는 시선으로 대해야 한다는 걸 배워야 된다"고 밝혔다.

또 "(나는) 진심 나의 가족, 나의 진짜 운 좋은 친구들, 음악, 그림 그리기, 서핑, 스케이트보딩, 하나님이 아니였으면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