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주도 방문 확진자, 3박4일간 19곳서 56명 접촉했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0 09: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주도 1차 역학조사 결과 공개…접촉자 자가격리

제주도청사. /사진제공=제주도
제주도청사. /사진제공=제주도
경기 안산시에 거주하는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A씨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제주도를 여행하며 56명과 접촉했다는 역학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9일 오후 강남구에서 확진 판정이 나온 안산시 확진자 A씨의 제주여행과 관련해 같은날 밤 11시까지 진행한 1차 역학조사 결과를 이같이 공개했다.

제주도는 접촉자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

A씨는 15일 오후 진에어 항공을 이용해 제주도에 입도했으며 18일 오전까지 3박 4일 간 머물렀다 진에어 항공편으로 돌아갔다.

제주도에선 용두암, 용연다리, 도두봉 등 19곳을 들렀다. 이동 시엔 여행사의 단체 관광상품(패키지 관광)를 이용하면서 대부분 전세버스를 탔다.
.
제주도는 이날 밤 11시까지 A씨 동선에 있는 15곳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나머지 4곳도 즉시 방역소독할 예정이다.

A씨는 강남구 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6월 16일부터 몸살과 감기기운을 느꼈다"고 진술했으며 현재는 발열감만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