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화보] 오정세, 동화 같은 '요정세' 모먼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리끌레르 제공 © 뉴스1
마리끌레르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오정세의 생동감 넘치는 화보가 23일 공개됐다.

오정세는 최근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와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오정세는 다양한 무드를 엿볼 수 있는 스타일링과 포즈로 그만의 독특한 매력을 드러냈다.

먼저 오정세는 도트 패턴의 로브 착장과 어딘가로 향하는 듯한 움직임으로 판타지 영화의 포스터 같은 화보를 완성했다. 또 다른 컷에서는 톤 다운된 오버사이즈 핑크 슈트로 로맨틱한 감성을 담아내는가 하면, 감각적인 셔츠 레이어드와 쇼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자유로운 스트릿 모먼트를 뽐내기도 했다.

마리끌레르 제공 © 뉴스1
마리끌레르 제공 © 뉴스1


마리끌레르 © 뉴스1
마리끌레르 © 뉴스1

특히 이번 화보는 사진 위에 펜아트가 더해져, 현재 오정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동화 같은 느낌을 잘 담아내고 있다. 틀에 갇혀있지 않은 자유분방한 소년 같은 오정세의 표정과 몸짓이 그가 맡은 캐릭터 문상태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자극한다.

이날 오정세는 인터뷰를 통해 여든까지 연기하고 싶다는 소망과 함께 확고하고도 심플한 연기관을 공개하기도 했다. "비중의 크고 작음이나 흥행 여부와 상관없이 어떤 작품을 하더라도 그냥 배우로서 가고 있는 길에서 만난 작품의 하나일 뿐이다"라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백상예술대상 수상소감과 일맥상통하는 생각을 전했다.

이어 오정세는 마지막으로 '훗날 연기 인생을 돌아봤을 때 어떻게 다가왔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어땠으면 좋겠다 하는 기준 같은 건 없다. 그냥 잘못 걸어왔어도, 잘 걸어왔어도 뿌듯할 것 같다. 다만 그때까지 지치지 않고 건강하게 지금처럼만 가면 뿌듯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오랜 시간 덤덤히 걸어온 오정세의 연기 지구력이 담긴 인터뷰와 화보는 마리끌레르 7월호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