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물상에 팔린 첫 우주발사체 '핵심부품'…뒤늦게 다시 사왔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6 11: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관리 부실 도마…내부 감사 착수

나로호/사진=항우연
나로호/사진=항우연
지난 2013년 발사된 우리나라의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 개발에 사용된 핵심부품 시험 모델 가운데 하나가 고물상에 팔렸다가 뒤늦게 유출 사실을 알려져 연구진들이 급히 회수에 나서는 촌극이 빚어졌다. 자칫 발사체 핵심 기술이 외부로 유출할 뻔한 이번 사건으로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기술 관리가 허술하게 이뤄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 따르면 전라남도 고흥에 위치한 나로우주센터는 지난 3월 20일 나로호 일부 부품을 폐기 처리하는 과정에서 핵심부품인 ‘킥모터’가 외부로 유출됐다.

센터는 사용 가치가 없다고 판단된 나로호 부품 10개를 고철상으로부터 700만원을 받고 팔았다. 팔려나간 품목엔 철제 보관박스가 있었는데 이 안에 고체연료 모터인 ‘킥모터’ 인증모델(QM)이 포함돼 있었다. QM은 구조적으로 비행모델(FM)과 동일하게 제작해 각종 성능 시험을 하는 용도로 쓰인다. 킥모터는 발사체에 실린 위성을 저궤도에 진입시키는 역할을 한다.

항우연에 따르면 킥모터 시제품은 총 15개가 제작됐다. 이 중 하나가 철제박스에 담겨 외부에 방치돼 있었던 것. 문제가 된 킥모터는 2016년 전시를 위해 항우연 대전 본원에서 나로우주센터로 가져간 것으로 전시를 마친 뒤 보관해오다 관리가 잘 안 돼 녹스는 등 고철 상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센터 전 내부 담당자가 문제를 제기했고, 항우연은 10일 만에 경기도 평택의 고철처리업체에 넘어간 킥모터를 재구매·포장·운송 비용을 합쳐 500만 원에 다시 사들였다.

항우연은 폐기 품목 검토를 입사 3개월 된 직원에게 맡겼고, 운영실장 전결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우연은 이 사건에 대해 현재 내부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로호는 2013년 항우연 연구진이 러시아 연구진과 함께 개발해 쏘아 올린 발사체로 1단 로켓은 러시아가, 2단 로켓은 한국이 개발했다. 올 초 나로우주센터는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 부품 잔해, 연료탱크 모형 등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일부 부품을 폐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