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 연봉은 얼마? "프로게이머 수준"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8 22: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 사진제공=카카오게임즈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 사진제공=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가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의 CEO특집 주인공으로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CEO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카카오게임즈의 남궁훈 대표가 출연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취업준비생들의 취업 선호도 기업 순위 1위를 차지한 기업이다. CEO인 남궁훈 대표는 사내에서 영어이름 Nkey를 쓰며 평소 직원들과 익명 단체채팅방에 참여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남궁훈 대표는 "게임산업의 규모가 14조원이고 대중문화 수출액보다 많다"라며 "e스포츠 분야에서 한국은 축구로 치면 브라질과 같은 나라다. 우리 국민이 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게임을 터부시하지 말고 자녀와의 소통의 창구로 생각했으면 한다"라며 게임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출연자인 양세형이 외국에서 게임에 몰입해 일어난 안 좋은 사례를 말하려고 하자 "이거 편집해달라. 어디에나 '돌+아이'는 있다"며 소리쳐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남궁훈 대표는 2000년대 초반 맞고, 테트리스 게임 열풍을 일으킨 한게임 창립 멤버임을 공개하기도 했다. 신성록의 '연봉' 질문에는 "프로게이머들 정도이고 페이커 정도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날 집사부 멤버들은 회사를 둘러보다 상상이상의 복지수준에 감탄했다. 남궁 대표는 맥주를 마시며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공간, 업무 중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 등을 소개했다. 또 임신, 출산, 자녀의 입학 등 인생의 중요한 시기에 맞춘 선물 등 여러 복지제도를 공개하기도 했다. 멤버들이 "직원들이 너무 좋은 복지에 일을 안하고 놀기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하자 남궁 대표는 "그런 부분까지 일일이 보지않는다, 다만 결과를 중요시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남궁훈 대표는 "직원들의 복리후생에 대해 고민하면서 CEO가 예전 부족국가 시절의 추장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 사냥을 나가서 매출을 올리고 영업이익을 내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사냥에 함께 한 임직원에게 전리품을 어떻게 분배하는지도 사냥만큼 중요하다. 사냥한 전리품을 만족스럽게 나눠야 하는 의무가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어 "(게임을 통해) 재미있는 일상을 만드는데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면서 "그리고 앞으로 우리 회사 구성원이 외부에 회사를 말했을 때 '정말 좋은 회사 다닌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계속 업데이트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