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교통공단 "미래형자동차 출력측정방법 국제기준 채택"

머니투데이
  • 문영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0: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UN국제기준조화기구 산하 오염·에너지 분과서 채택

교통공단 전경
교통공단 전경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1일 UN국제기준조화기구 산하 오염·에너지 분과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측정방법이 국제기준으로 채택됐다고 30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이 출력측정방법은 국토교통부로부터 국제기준조화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안전기준 국제조화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측정대상은 차량총중량 3.5톤 이하의 하이브리드자동차(내연기관+구동모터)와 전기자동차(2개 이상의 구동모터)이며 차대동력계 또는 허브동력계로 측정할 수 있다.

측정방법은 구동용 배터리(에너지저장장치)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고려해 측정하는 방법(TP1)과 자동차의 바퀴로부터 엔진까지 전달되는 효율을 감안해 측정하는 방법(TP2)이 있다.

이번 친환경 미래형자동차의 출력측정방법 도입을 통해 소비자는 복잡한 구조의 자동차 동력성능을 보다 쉽게 인지할 수 있고 업계는 전동화된 자동차 동력성능 개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공단은 설명했다.

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국제기준 제정을 통해 자동차 제원 관리의 명확성과 친환경 미래형자동차 보급 활성화 기반 마련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