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해남군 신청사 공정률 45%…내년 6월 준공 목표 '순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1: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착공 이후 1년간 무재해·무사고 시공 이어와

해남군 신청사 조감도 © News1
해남군 신청사 조감도 © News1
(해남=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해남군 신청사가 착공 1년을 맞아 45%의 공정률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30일 군에 따르면 해남군 신청사는 지난해 10월 기초공사를 완료하고, 12월 지하층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본청 지상3층, 의회동 지상4층까지 철근 콘크리트공사를 완료했다.

8월까지 전체 콘크리트 공사를 마칠 예정으로, 현재 전체 공정률 45%를 나타내고 있다. 12월 조경공사와 내년 4월 도로 포장공사 등을 마무리하면 내년 6월쯤 준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남군 신청사는 연면적 1만8601㎡로 해남읍성과 연계, 밝은 미래로 향하는 '해남루'를 중심으로 군 청사는 7층, 군 의회 청사는 5층으로 신축된다.

지난해 6월 25일 착공했으며, 총 공사비는 약 431억원이다. 군은 빚 없는 청사신축을 목표로 지난 2005년부터 청사신축기금 적립을 시작해 현재까지 648억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해남군 신청사 조성사업은 착공 이후 1년 동안 철저한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무재해·무사고 시공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공사 중 발생하는 소음·진동과 먼지 발생을 줄이고, 대형 건설장비로 인한 시가지 교통체증 등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시로 현장점검을 실시해 개선 방안을 모색, 군민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공사로 인한 불편에도 불구하고 해남군 백년대계의 초석을 위해 인내해 준 군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며 "계획된 공사기간 내 안전하게 준공될 수 있도록 군과 시공사가 혼연일체가 돼 남은 공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