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주시, 아파트 재활용품 수거 거부 시 행정처분·공공수거 전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1: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역 업체 9월부터 7개 아파트 수거 거부 입장 확인 단가 인하 등 지속 협의, 민간위탁 등 대응책 마련

청주시는 지역 재활용품 수거·선별업체의 수거 거부에 대한 대응 방침을 세웠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월 10일 폐기물 수거 업체가 아파트 폐플라스틱 등의 공공수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모습. /© 뉴스1
청주시는 지역 재활용품 수거·선별업체의 수거 거부에 대한 대응 방침을 세웠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월 10일 폐기물 수거 업체가 아파트 폐플라스틱 등의 공공수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모습. /© 뉴스1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충북 청주시가 지역 재활용품 수거·선별업체의 공동주택 폐플라스틱·폐비닐 수거 거부 예고에 대응 방침을 세웠다.

5일 시에 따르면 지난 6월 22일부터 지난 3일까지 조사를 벌인 결과 7개 아파트의 재활용품 수거를 중단하겠다는 업체 입장을 확인했다.

지역 재활용품 선별업체가 구성한 청주시 공동주택 재활용품 수집운반협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공동주택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의 공공 수거를 요구했다.

유가성(값어치)이 있는 고철, 폐지는 업체가 수거하고 가치가 없는 물품을 시가 직접 수거하는 것으로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9월부터 수거를 거부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시는 그동안 주택관리사협회와 간담회를 통해 업계의 어려움을 고려한 단가 인하를 요청했고 지역 공동주택의 62.5%와 조정을 완료해 단가를 50% 가량 낮췄다.

또 환경부와 함께 실제 수거를 거부하는 업체에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행정지도를 벌여 정당한 사유 없이 수거를 거부하는 행위를 방지할 계획이다.

업체가 수거를 거부하는 공동주택은 공공 수거로 즉시 전환하고 수거 대체 업체를 찾아 재활용품 전품목 수거·처리를 민간위탁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재활용 시장이 조금 나아지는 추세를 보여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공동주택, 업계와 지속해서 협의해 수거 거부를 방지하고 실제 수거 거부가 이뤄지더라도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