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희정 모친 2주전 아들과 통화…"자네와 대화, 이번이 마지막 같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53
  • 2020.07.07 14: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의 발인식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로 일하던 김지은씨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았다./사진=뉴스1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의 발인식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로 일하던 김지은씨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았다./사진=뉴스1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주 전 모친과 나눈 통화 내용이 알려졌다.

가까운 지인들에 따르면 안 전 지사는 모친 빈소에 도착해 "2주 전 어머니의 병세가 좋지 않다는 소식을 듣고 교도관을 통해 정식으로 통화를 요청해 대화를 나눴다"고 회상했다.

이어 "어머니께서 '자네와 대화하는 게 이번이 마지막 같네'라고 말했다"며 "어머니께서 본인의 상태를 아셨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의 마지막 가는 길을 이렇게라도 보내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도 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5일 모친상을 사유로 형집행정지를 받아 서울대 장례식장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았다. 그는 법무부의 특별 귀휴 조치에 "어머님의 마지막 길에 자식 된 도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 모친은 장기간의 지병으로 아들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병세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