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故 최숙현, 식대 50만원 내고도 하루 두부·토마토만"…감독·팀닥터 금품갈취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918
  • 2020.07.08 14: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와 선수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0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와 선수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06. mangusta@newsis.com
고(故) 최숙현 선수의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팀닥터' 안모씨와 감독 김모씨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팀 선수들로부터 1000만원 이상의 금품을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변호인단은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하기에 앞서 안씨 등에 대해 사기, 사기죄방조,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를 검토하고 있다.

8일 경향신문은 안씨와 김 감독이 선수들로부터 치료비 및 시합비, 훈련비 등 명목으로 입금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경주시청이 팀에 보조한 훈련비와 별도의 금품이다.

경향신문이 입수한 A씨 등의 계좌에는 안씨와 주장 장모 선수 계좌로 입금한 내역이 담겼다. A씨는 안씨의 계좌로 2016년 9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13차례에 걸쳐 1150여만원을 보냈다. 장 선수의 계좌로는 2016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7차례에 걸쳐 490여만원을 보냈다.

B씨도 안씨와 장 선수의 계좌로 수십 차례 돈을 보냈다. 안씨에겐 B씨가 930만원, B씨 어머니가 230만원을 보냈고 장 선수에겐 1030만원을 보냈다. A씨와 B씨가 보낸 돈은 총 3800여만원에 달한다.

A씨 등의 변호인단은 "장 선수는 팀 감독인 김씨를 대신해 돈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는 시합비 등 명목으로 매달 선수들에게 돈을 받았다. 훈련비를 시청에서 받고도 받지 않았다며 선수들에게 별도로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고 최숙현 선수 동료의 모친은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월 식대가 주장 통장으로 40만~50만원씩 빠져 나갔다. 그런데 애한테는 하루에 두부 한모, 토마토 한 개만 먹이더라. 가슴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또 "때린 것도 그렇지만 감독이나 선배들이 애들을 짐승 취급도 하지 않았다'며 "감독은 애들한테 'X년아', '돌대가리야'라고 일상적으로 욕을 하고 심지어 내가 있는데도 '돌대가리'라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