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부 "남미 등 주시 중…필요시 방역강화국에 포함"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12: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방글라데시 등 4개국 방역대상국…입국자 중 확진자 비율 높아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옥외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이용한 외국인 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옥외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이용한 외국인 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남미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필요시 남미 등을 방역강화 대상국에 포함할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남미 등 여러 국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해당 국가들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면 방역강화 대상국가에 포함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해외유입 확진자가 급증하자 이날부터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개국을 방역강화 대상 국가로 정했다.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코로나19 유전자증폭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외국인들은 국내 입국 후 2주간 국내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 격리해야 하고, 입국 3일 이내에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또 정부는 지난 9일부터 방역 강화 대상 국가의 정기 항공편 좌석점유율을 60% 이하로 운항하고,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출국하는 경우 재입국 허가를 제한했다.

4개국만을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정한데 대해 윤 반장은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입국자 중 검역단계에서 걸러지는 확진자 수 비중이 얼마냐가 중요하다"며 "최근에 방역 강화 국가로 지정한 4개국은 입국자 수 중에서 확진자 수가 발생하는 비중이 상당히 높은 특성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남미, 미국 등 미주 지역에 확진자 수가 많이 발생하고 있지만 이들 국가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들이 입국 단계에서 확진 판정을 받는 비중이 앞서 4개국가에 비해 비교적 낮은 상태"라고 말했다.

지난달 이후 선원 교대 목적의 입국자 중 확진자도 다수 발생하는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월4명에 불과하던 확진자 수는 지난달 24명, 이달 1일부터 9일까지 15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항만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 선원은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시설격리해야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