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2가지 급행 심사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01: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미국 거대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COVID-19) 백신 후보 2가지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패스트트랙'(급행 심사) 대상으로 지정됐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기업들은 공동 개발한 백신 후보 'BNT162b1'과 'BNT162b2'가 FDA의 패스트트랙 지위를 얻었다고 밝혔다.

FDA의 패스트트랙 지위는 충족되지 않은 의료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신약과 백신에 대한 검토를 간소화하기 위해 부여된다.

앞서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1일 24명의 건강한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BNT162b1'을 약 2회 투여한 후 28일이 지나자 감염자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것보다 더 높은 수준의 항체가 생성됐다고 발표했다.

BNT162b1은 현재 미국과 독일에서 임상시험 중이며 초기 연구 결과가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다. 당국의 승인을 받을 경우 이르면 이달 말 최대 3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임상시험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업들은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이 성공하고 백신 후보가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을 경우 올해 말까지 최대 1억회, 2021년 말까지 12억회 분 이상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