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 '中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불법' 美성명에 "환영"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21: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 사진제공=뉴시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 사진제공=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싸고 기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 각료들이 미국 편을 들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4일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남중국해 영해 및 해양자원에 대한 중국의 권리 주장을 '불법'으로 규정한 성명을 내놓은 데 대해 "지역 안보 환경이 한층 엄중해지는 가운데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한 미국이 확고한 약속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면서 "미국의 약속을 지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법 지배의 중요성과 힘이나 위력이 아닌 평화적 수단의 중요성을 주장한다"며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서 미국과 뜻을 함께 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스가 장관은 "앞으로도 (일본 정부는) 자유롭고 열린 평화로운 바다를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며 남중국해에서의 최근 중국 활동을 우려하면서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남중국해를 둘러싼 문제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직결되는 국제사회의 정당한 관심사"라며 일본은 남중국해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주장에도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도 미국 편을 들었다. 외무상은 "앞으로도 자유롭고 열린 평화로운 바다를 지키기 위해 미국과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중국과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는 당사국이기도 하다. 일본이 현재 실효 지배 중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놓고 충돌하고 있다.

지난달엔 일본 오키나와현 이시가키 시의회가 센카쿠 열도 주소에 ‘센카쿠’라는 표기를 추가하도록 규칙을 변경했다. 새로운 주소 표기로 일본 영유권을 강조한 것이다.

중국은 “도발”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댜오위다오와 그 부속 도서는 중국의 고유 영토”라며 “일본이 이른바 ‘주소 변경’ 안을 통과시킨 것은 중국의 영토 주권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미 외교 경로를 통해 엄중한 교섭(항의)을 제기했으며, 중국은 한 단계 나아간 대응 조치를 취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