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게임 카드결제 한도 1000만원되자 매출2배↑···"리스크는요?"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6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월 100억원 취급액, 한도 상향이후 두배↑"…사고시 비판은 카드사 집중

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카드사들의 온라인 게임 카드 결제 취급액이 최근 각사별로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사들이 대형 게임사 위주로 500~1000만원까지 결제 한도를 늘려주면서 매출도 덩달아 증가한 것이다. 그러나 부정결제 사고가 발생할 경우 과거보다 피해 규모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최근 게임결제 한도를 기존보다 대폭 확대한 카드사들의 관련 취급액이 월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월별 100억원 안팎이었던 게임 결제 취급액이 한도를 푼 이후 두 배 이상인 200억원을 웃돌았다"며 "휴가와 방학 시즌을 거치면서 더 늘어나 연간 3000억원 가량이 취급액으로 연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게임 결제 카드 한도는 지난해 6월 폐지됐다. 게임물관리위원회 규정상 50만원이었다. 한도 폐지 이후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자기한도 시스템'을 구축해 성인 기준 월 카드 결제 한도를 1000만원으로 결정했다.

곧바로 신한카드가 지난해 7월부터 넥슨과 NC소프트 등 대형 게임사 게임 결제 한도를 500만원으로 올렸고, 삼상카드도 그 해 8월 1000만원까지 결제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하나카드가 올해 3월 500만원, 5월과 6월 사이 KB국민·롯데카드가 최대 한도인 1000만원까지 각각 결제 한도를 상향했다.

당초 카드사들은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게임사의 적극적인 요청에도 불구하고 관련 카드 결제 한도 확대를 조심스러워 했다. 최근 PG(전자지급결제대행업자)까지 나서 사고가 났을 경우 자신들이 책임을 지겠다는 보증을 서면서 전체적으로 한도가 풀렸다.

그러나 여전히 게임처럼 사행성이 다소 높은 업종의 결제 사고는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실제로 지난달 토스의 간편결제 시스템의 허점을 이용해 발생한 부정거래 사건도 온라인 게임 관련 아이템 결제 과정에서 발생했다. 당시 피해액은 약 1000만원정도였다.

한도가 늘면 피해핵도 커질 수 있다. 사고가 났을 경우 책임을 PG사와 게임사가 지기로 했지만 비판은 결국 카드사에게 집중될 수 있다는 점에서 게임결제 카드 한도 증액을 걱정나는 업계 내부 시선도 있다. 수익 증대를 위해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과 리스크를 너무 무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게임 결제 한도를 여전히 50만원으로 유지하고 있는 한 카드사 관계자는 "부정거래에 대한 걱정도 있지만 게임 중독인 고객들의 무분별한 결제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이 있어 한도를 늘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