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기현 "추미애 존재 자체가 민폐…스스로 물러나야"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6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부끄러운 과거를 참회하는 심정으로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그나마 자신의 죄과를 조금이라도 씻을 수 있는 방법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탄핵에 앞장섰던 '전과' 때문에 문빠에게 밉보인 추 장관이 자신의 정치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무리수를 둔 것이나,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과도한 헐리우드 액션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려 했던 점 등 일련의 행보를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 이제는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씻을 수없는 치욕적 오점을 남겼다는 점에서 추 장관의 존재는 이제 민폐 그 자체가 됐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이 정권의 법무부 장관은 왜 이리도 시끄러운지 모르겠다"면서 "조국씨가 그러더니 지금은 추 장관이 그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국무위원인지, 정치꾼인지 그들의 추태를 보고 있노라면 짜증만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여권 권력자들이 입술로는 검찰개혁을 외치지만 그 시커먼 속내는 검찰을 권력의 충직한 개로 만들려는 것임을 이제는 국민 눈치조차도 보지 않고 대놓고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보면서 대통령이 진두지휘하며 서두르고 있는 공수처가 어떤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인지 삼척동자도 알만큼 너무나 명확해졌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위선, 가식, 거짓말이 일상화 된 사람들, 내로남불을 원칙으로 삼고 사는 사람들이니, 국민들이 지금 뭐라고 하든 나중에 선거 때 또 속이면 된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서는 "애초부터 이 사건은 추 장관이 벼락출세를 꿈꾸는 일부 정치검사들을 동원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몰아내기 위해 무리하게 꿰어맞춘 공작사건"이라며 "존재하지도 않는 '검언유착'을 조작하고, 얼토당토않은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한 추미애 장관이 참 안쓰럽다"고 했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와 사회부 법조팀을 거쳐 2020년 7월부터 디지털뉴스부 스토리팀에서 사회분야 기사를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놀금' 가능할까…'주4일제' 먼저 해본 그들은 어땠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