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검언유착' 수사팀, 왜 한동훈이 텔레그램 쓸거라 믿었을까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1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동훈 검사장.
한동훈 검사장.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몸싸움까지 감행하면서 한동훈 검사장으로부터 유심칩을 얻으려 했던 이유가 텔레그램 내용을 들여다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검사장이 '윗선'의 보고를 받거나 개입한 흔적을 뒤지려 했지만, 반전은 생각하지 못한데 있었다. 한 검사장은 텔레그램을 쓰지 않았다.

1일 한 검사장이 텔레그램을 쓰지 않았다는 사실을 두고 법조계에서는 수사팀이 '자가당착'에 빠졌다는 얘기가 나온다. 텔레그램은 보안이 철저하다는 특성 때문에 여권 고위 관계자들 사이에서 애용되고 있다. 따라서 수사팀이 자기관리를 잘하고 철두철미한 것으로 유명한 한 검사장 역시 텔레그램을 쓰고 있을거라고 생각했을 가능성이 높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실제 검사들 중에 텔레그램 쓰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며 "작년 국감때 '조국 수사팀' 카톡방 메시지가 공개되서 떠들썩 하지 않았냐"고 귀띔했다.

법무부에서 텔레그램을 쓰는 사람은 추미애 장관과 고위 간부 외에는 흔치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한 입장문 초안이 공식 발표되기도 전에, 최강욱 의원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추 장관은 자신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캡쳐해 해명한 바 있다.

텔레그램은 정경심 재판에서도 종종 등장했다. 자신의 집과 사무실에서 PC를 빼내 숨겨준 증권사 직원이 검찰 조사에서 증거인멸 과정을 진술하자 "어떻게 너가 나한테 이럴 수 있냐"는 메시지를 텔레그램으로 보냈다.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와 자신의 동생 조모씨와 나눈 대화의 대부분도 텔레그램 메시지였다.

텔레그램이 우리나라에서 본격 각광받게 된 계기는 박근혜 정부때 진행된 '사이버 검열'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은 2014년 9월 16일 국무회의에서 "사이버상 국론을 분열시키고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성 발언이 도를 넘었다"고 했고, 바로 다음날 검찰이 대책회의를 열고 '사이버명예훼손 전담팀'을 구성했다. 이에 메신저 이용자들 사이에서 카카오톡을 버리고 이른바 안전한 메신저를 찾아 떠나는 '사이버 망명' 붐이 일었다.

텔레그램 메시지는 암호화가 돼 있어 보낸 사람과 받은 사람만 볼 수 있다. 전달도 불가능하다. 메시지 확인 기간을 정해두면 메시지가 자동 삭제돼 서버 기록에 남지 않는다. 본사도 정확하지 않다. 초기엔 독일에, 이후에는 두바이로 옮긴 것으로 전해지지만 파악된 건 없다. 카카오톡 만큼 국내에서 많이 쓰이지만 국내 지사나 협력사도 없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당초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주로 사용했던 텔레그램이 '부메랑'이 돼 현 정부 발목을 잡고 있다는게 아이러니하다"고 했다.

대중들에겐 'n번방 사건'을 계기로 텔레그램이 더 알려지게 됐다. 당시 검찰과 경찰은 '추적이 어려운' 특성 때문에 관련 수사를 놓고 난항을 겪었다.

텔레그램이 아이폰과 만나면 어떻게 될까. 아이폰X는 보안이 강하기로 유명해 검사와 수사관 등 법조계 인사들이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 지난해 12월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검찰 수사관의 핸드폰도 아이폰X였다. 이 수사관은 울산시장 선거 당시 현지에서 첩보 활동을 벌인 당사자로, 검찰은 청와대의 압박이 있었다고 의심했다. 대검은 휴대폰 비밀번호를 푸는데 애를 먹다가 무려 4개월만에 잠금해제에 성공했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와 사회부 법조팀을 거쳐 2020년 7월부터 디지털뉴스부 스토리팀에서 사회분야 기사를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