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합당 "'사람에 충성않는' 윤석열 귀환…그 뜻 함께 해"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3 22: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故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故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했던 발언을 두고 미래통합당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 칼잡이 윤석열의 귀환을 환영한다"고 반색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법 집행 권한을 엄정하게 행사하라"며 "우리 모두 힘을 합쳐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 대한민국의 국민 검찰을 만들자"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검찰의 자세를 놓고 일갈했다"며 "정권의 충견이 아닌 국민의 검찰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당연한 원칙과 상식이 반갑게 들린, 시대의 어둠을 우리도 함께 걷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