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때문에 "아구찜 안 먹어요" 아귀 생산 40.4% ↓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구찜. /사진=뉴시스
아구찜. /사진=뉴시스
아귀(아구)가 귀한 몸이 됐다. 냉동하지 않는 특성상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이 아귀 생산량을 급감시켰다.
6일 해양수산부의 '2020년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량'에 따르면 올해 1~6월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36만9000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6%(1만8000톤) 줄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7만2000톤, 고등어 2만1000톤, 오징어와 갈치는 각 2만톤, 청어 1만7000톤, 전갱이류 1만4000톤 등이다.

감소폭이 가장 큰 어종은 아귀로 40.4% 줄었다. 아귀는 1~4월 동안 수산물 소비 위축의 영향으로 조업활동이 축소돼 생산이 부진했다. 저장 및 비축 용도로 냉동이 가능한 다른 어종과 달리 아귀는 주로 선어상태로 유통‧판매되는 특성상 소비 위축이 생산량 변동에 영향을 주는 정도가 크다.

게다가 5~6월에는 경북 연안에서 전‧평년 대비 1~3℃ 높게 형성된 수온의 영향으로 산란을 위해 연안으로 모여드는 아귀 어군이 줄어들면서 생산량이 감소했다.

삼치는 23.5% 줄었다. 주업종인 대형선망어업에서 어군밀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고등어와 전갱이류를 주로 조업함에 따라 생산이 부진했다.

갈치 생산량은 94.2% 늘었다. 갈치는 통상 1월 이후 어한기지만 올해는 연근해 고수온 영향으로 어기가 3월까지 이어진 덕분이다. 5~6월 동중국해의 온난한 해양환경이 지속되면서 어군의 북상회유가 활발해지고 제주 주변 및 서해 남부해역으로 몰려드는 어군이 증가한 영향도 있다.

전갱이류는 76.9% 늘었다. 최근 자원상태가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겨울철 제주 주변해역과 봄철 경남, 경북 연안에서 순조로운 어황을 보였다.

멸치, 오징어, 고등어, 청어, 참조기, 꽃게, 붉은대게, 가자미류 등의 생산량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생산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1조7248억 원)보다 3.6% 증가한 1조 7873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 1681억원, 갈치 1664억원, 멸치 966억원, 꽃게 937억원, 가자미류 827억원, 붉은대게 680억원, 고등어 410억원 등이었다.

어업생산금액의 어종별 증감추이는 갈치, 전갱이류, 고등어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1%, 70.3%, 35.5% 증가했다. 멸치, 오징어, 참조기, 붉은대게, 꽃게, 가자미류, 아귀 등은 전년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청어, 전어, 삼치는 전년 대비 각각 30.7%, 28.2%, 2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