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빌 게이츠 "MS의 틱톡 인수, 독 든 성배"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9 10: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사진=AFP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사진=AFP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MS의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 인수 추진과 관련해 "독이 든 성배"라고 지적했다.

게이츠는 8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 잡지 와이어드와 인터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는 없으나 소셜미디어 사업에서 덩치를 키우는 건 단순한 게임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게이츠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틱톡' 공격에 대해 "소셜미디어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건 좋은 일이겠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한 경쟁자를 죽이는 것도 기이한 일"이라고 짚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MS에 틱톡 인수로 얻는 수익의 일부를 미국 재무부에 줘야 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이번 거래의 원칙이 완전 이상하다는 데 동의한다"며 "어쨌든 MS가 모든 걸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2000년 MS 최고경영자(CEO)에서 물러났고 이어 회장직과 이사회 이사직에서도 퇴진해 경영권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 현재는 MS 기술 고문직을 지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