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혐 논란' 기안84, 과거 웹툰엔 "누나 늙어서 맛없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554
  • 2020.08.14 06: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왼쪽부터 웹툰작가 '기안84', 웹툰 '복학왕' 304회./사진=뉴시스, 네이버 웹툰
왼쪽부터 웹툰작가 '기안84', 웹툰 '복학왕' 304회./사진=뉴시스, 네이버 웹툰
기안84(35·본명 김희민)가 웹툰 '복학왕' 내용으로 인해 또 한 번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기안84는 곧바로 사과했지만,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전에도 그의 작품에 여성혐오, 장애인과 외국인 노동자 비하 묘사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출연 중인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무례한 언행과 태도로 문제가 된 것도 여러 번이다. 누리꾼들 사이에선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란 의견이 나온다.


'성접대로 취업' 암시?…기안84 '여성혐오' 논란


11일 네이버웹툰을 통해 공개된 '복학왕' 304회에서는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는 대사와 함께 회식 자리에서 큰 조개를 배에 얹고 깨부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오른쪽은 수정 후 장면./사진=네이버 웹툰
11일 네이버웹툰을 통해 공개된 '복학왕' 304회에서는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는 대사와 함께 회식 자리에서 큰 조개를 배에 얹고 깨부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오른쪽은 수정 후 장면./사진=네이버 웹툰
11일 네이버웹툰을 통해 공개된 '복학왕' 304회에서는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는 대사와 함께 회식 자리에서 큰 조개를 배에 얹고 깨부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를 본 팀장은 "이제 오는가. 인재여"라고 감탄하면서 봉지은을 정직원으로 채용한다. 이후 40대 노총각인 팀장은 봉지은과 사귀는 사이라고 공개 발표한다. 작품의 또 다른 주인공인 우기명은 "(봉지은과) 잤나"라고 묻는다.

일부 독자들은 '봉지은이 채용된 이유가 팀장과 성관계를 맺었기 때문인 것처럼 그려졌다'며 비판했다. 능력 없는 여성이 상사와의 잠자리로 취업했다는 여성혐오적 시각이 담겼다는 것. 작품 중 '조개'가 여성 성기를 비하하는 표현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기안84는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문제의 묘사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며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렸다"며 거듭 사과했다.


"누나는 늙어서 맛없다" 닥꼬티 얼마에오?"…문제의 대사들


당초 올라왔던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248화./사진제공=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당초 올라왔던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248화./사진제공=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기안84를 둘러싼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기안84는 웹툰에서 여성뿐만 아니라 청각장애인, 외국인 노동자 등을 부적절하게 묘사해 논란이 됐다.

그는 과거 웹툰에서 "누나는 늙어서 맛없다", "서른 살의 여자가 명품으로 치장해봤자 스무 살의 어린 여성에게 비할 수 없다" 등의 대사를 썼다.

복학왕 248화에서는 청각장애인 캐릭터 주시은이 '하나마 머거야디', '마이 뿌뎌 야디' 등 생각조차 어눌한 것처럼 묘사했다. 청각장애인을 지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처럼 희화화한다는 지적이 나왔고, 기안84는 당시에도 사과했다.

이어진 복학왕 249화에서는 한 외국인 노동자가 더러운 숙소를 보고 "근사하다 캅", "우리회사 최고다. 죽을 때까지 다닐 거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왔다. 우스꽝스러운 묘사로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편견을 키운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기안84가 불편한 시청자들…'연재 중단' 靑청원 7만 돌파


웹툰작가 기안84(오른쪽 첫번째)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 포토월에서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웹툰작가 기안84(오른쪽 첫번째)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 포토월에서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논란은 웹툰 밖에서도 계속됐다. 기안84는 과거 '나 혼자 산다' 방송분에서 패션쇼 워킹 중이던 성훈의 이름을 크게 부르며 손짓 했고, "10㎏을 감량하고 비키니 화보 찍을 것"라고 말한 박나래에게 "(비키니 입으려면)더 빼야 한다"라고 말해 연거푸 "무례하다"고 지적 받았다.

아울러 2018년 5월 방송에서도 기안84가 이시언에게 고집을 부리고 멋대로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불편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당시 기안84는 "저를 불편해 하시는 시청자 여러분.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기안84의 잘못이 반복되며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기안84의 웹툰과 방송 출연을 더는 보고 싶지 않다"는 반응이 나온다. 논란이 끊임없이 되풀이되면서 시청자들은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누리꾼들은 "'사회성이 부족한 순수 청년'처럼 묘사되는 기안84의 캐릭터를 참을 수 없다", "한 번은 실수지만 이쯤 되면 고의", "사과는 하는데 반성이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복학왕'의 연재 중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해 13일 오후 6시 기준 7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나 혼자 산다'의 시청자 게시판에도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온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경 "숨진 공무원 北 가려 인위적 노력…빚이 3.3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