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경수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적극 나설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1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뼈아픈 과거사 잊지 않도록" 진실 규명, 피해자 보상·지원 등 필요 김정화 남해여성회장·통영여고 3학년 조아연양 '도지사 표창'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4일 오후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경남도 제공)2020.8.14.©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4일 오후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경남도 제공)2020.8.14.© 뉴스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4일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기념행사에서 “우리 후손들에게 진실을 제대로 알릴 수 있는 역사관이 경남지역에도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뼈아픈 과거사를 잊지 않기 위해서는 진실 규명과 피해자 보상·지원, 역사교육과 기념관 건립 등 기념사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얼마 전 도쿄신문에 실린 사설 중 ‘발을 밟은 사람은 발을 밟힌 사람의 아픔을 모른다’는 문장을 소개한 김 지사는 “위안부 문제는 단순한 성범죄가 아니라 침략전쟁 수행을 위해서 피식민지 여성을 성착취한 잔악한 인권유린 범죄”라면서 “가해자인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 없이 역사의 화해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남에 생존해 계신 세 분의 할머니가 살아계실 때 역사관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일본과 가장 가까이 있는 경남도가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한 기념사업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공헌한 유공자 2명이 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김정화 남해여성회 회장은 연구논문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박숙이 할머니의 생애를 재조명하고, 고인의 이름을 딴 인권문화제인 ‘숙이나래 문화제’를 2017년부터 남해에서 열어오고 있다. 통영여자고등학교 3학년인 조아연 학생은 학내 동아리 활동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널리 알리고 수요집회를 비롯해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행사에도 적극 참여해왔다.

‘8월 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로,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정한 바 있다.

경남도는 2015년 조례를 통해 전국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지정했다. 기림일 행사는 2016년에 처음 열어 올해로 다섯 번 째며, 2018년에는 국가기념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