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사장님들은 '쿠팡 주문'을 싫어해? 배달수수료 가장 비쌌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82
  • 2020.08.21 0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주문중개+배달대행 플랫폼의 가맹점 수수료 비교.
주문중개+배달대행 플랫폼의 가맹점 수수료 비교.
국내 음식 배달 플랫폼(앱) 중 쿠팡이츠가 음식점주(가맹점주)들에게 가장 많은 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이츠로 배달 주문이 들어왔을 때 가장 적은 수익을 남긴다는 얘기다.

쿠팡이츠는 ‘주문 중개’부터 ‘배달’ 기능까지 수행하는 통합 배달 플랫폼이다. 같은 모델로는 배민라이더스, 요기요플러스가 있다.

우리가 가장 흔히 접하는 배달의민족(배민)과 요기요는 가맹점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주문 중개’ 역할만 한다. 가맹점은 주문이 발생하면 배달대행업체에 배달을 맡긴다.

통합 배달 플랫폼(주문중개+배달대행)인 쿠팡이츠, 배민라이더스, 요기요플러스가 가맹점주들에게 부과하는 세부 수수료를 분석해봤다.


쿠팡이츠 수수료 가장 많아…프로모션 수수료 적용해도 경쟁사보다 비싸


20일 머니투데이가 입수한 주요 배달 앱들의 수수료 현황에 따르면 국내 배달 앱 가운데 쿠팡이츠가 가맹점에 가장 많은 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앱 평균 건당 주문액 2만원 어치 주문을 놓고 비교했을 때 쿠팡이츠로 주문이 이뤄졌을 때 가맹점주들이 내야 할 쿠팡이츠에 지불할 부담금은 결제대행 수수료 600원(3%), 주문 수수료 3000원(15%), 업주부담 배달비 3100원 등 총 6700원이다. 가맹점주들 손에 쥘 수 있는 수익은 1만3300원. 이는 배민라이더스나 요기요플러스로 주문이 들어오는 것보다 4000원 정도 적은 금액이다.

배민라이더스는 쿠팡이츠보다 부과 항목이 적었다. 가맹점주의 부담금은 주문수수료 2850원 뿐이다. 배민라이더스의 평균 주문 수수료율 14.25%를 적용한 금액이다. 주문금액 2만원에서 2850원을 빼면 가맹점주들에게 1만7150원이 돌아간다.
쿠팡.© News1 안은나 기자
쿠팡.© News1 안은나 기자



배민라이더스·요기요플러스, 가맹점에 배달비 청구 안해…쿠팡이츠는 따로 받아


배민라이더스의 주문수수료엔 결제대행수수료(PG수수료)가 포함돼 있다. 쿠팡이츠 등 다른 플랫폼들은 3%를 별도로 뗀다. 또 배민라이더스는 가맹점주에게 배달비를 부담시키지 않는다. 대신 배달비는 소비자와 배민라이더스가 함께 부담하는 구조다. 요기요플러스의 경우 가맹점주는 결제대행 수수료 600(3%)원, 주문 수수료 2400원을 낸다. 2만원 중 1만7000원을 쥘 수 있다. 배민라이더스처럼 가맹점주에게 배달비는 청구하지 않는다.

이들 앱과 달리 쿠팡이츠는 가맹점에 라이더 수수료 명목으로 배달비를 따로 받는다. 이는 쿠팡이츠의 몫이 된다. 배민라이더스는 고객부담 배달비 2900원만 수취했지만, 쿠팡은 고객부담 배달비 2900원과 업주부담 배달비 3100원을 모두 수취했다.

쿠팡이츠는 현재 가맹점들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벌이고 있다. 입점 후 3개월간 주문결제 건당 수수료로 1000원을 받는다. 1000원으로 계산하면 쿠팡이츠의 전체 수수료는 경쟁 앱들보다 2000원 정도 더 많다. 쿠팡이츠의 공식 주문 수수료율은 결제액의 15%다. 당초 가맹점이 입점한 4개월째부터 15%를 수수료로 받는다고 했지만, ‘수수료 1000원’ 프로모션을 연장하고 있다.

업계는 쿠팡이 배달 앱 후발주자로서 모객을 위해 한시적 전략을 펼치는 것으로 본다. 즉, 당근책으로 염가의 수수료를 제시하고 가맹점을 모은 후, 주문이 늘면 결국 15%를 부과할 것이란 주장이다. 가맹점주들은 쿠팡이츠 가입을 두고 불안감을 내비치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는 “할인 금액에 혹해 쿠팡이츠를 이용했다가 15%로 다시 올리면 남는 게 없다”며 “주변 음식점들도 가장 걱정하는 게 이 부분”이라고 말했다.
주문중개 플랫폼 배달의민족, 요기요와 쿠팡이츠 수수료 비교.
주문중개 플랫폼 배달의민족, 요기요와 쿠팡이츠 수수료 비교.


'배민·요기요' 주문중개 플랫폼도 쿠팡이츠 보다 수수료 적어


배민, 요기요처럼 주문중개만 하는 앱들도 쿠팡이츠보다 수수료가 저렴하다. 배민으로 주문을 받았을 때 가맹점주는 광고비 940원, 결제대행 수수료 420원를 낸다. 여기에 배달비가 2000원 정도 소요된다. 배달비는 배달대행업체를 통해 라이더에게 돌아가는 돈이다. 가맹점주는 2만원 중 1만6640원을 남긴다.

배민은 다른 앱들과 달리 주문수수료가 없다. 대신 음식점 상단 노출을 보장하는 광고상품 ‘울트라콜’ 광고비를 받는다. 울트라콜 1개(8만원)로 발생하는 월 평균 주문 수는 85건이다. 8만원을 85건으로 나누면 건당 광고비가 940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결제액 2만원의 5%보다 낮은 수준이다. 경쟁 앱들은 결제액의 10% 이상을 주문 수수료로 부과하고 있다. 지난 4월 배민이 월정율 수수료 5.8% 도입을 시도했을 당시 일부 가맹점들이 수수료 상승이라고 주장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주문 건당 12.5%의 높은 수수료로 논란이 일었던 요기요도 쿠팡이츠보다 전체 수수료가 적었다. 요기요로 2만원 어치 음식을 주문을 받을 경우 가맹점주는 결제대행 수수료 600원(3%), 주문 수수료 2500원(12.5%), 업주부담 배달비 2000원을 뺀 1만4900원을 갖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