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국인·기관이 반도체로 몰리자…코스피 2400선 뚫었다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4 16: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일의 전략]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31.22포인트(1.30%) 오른 2,427.91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스1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31.22포인트(1.30%) 오른 2,427.91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스1
코스피가 다시 한번 2400선을 돌파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에 외국인과 기관이 대거 몰린 덕이다. 그동안 잠잠했던 두 종목이 상승세를 타면서 코스피 역시 도약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코스닥은 0.64% 상승한 894.17로 마감했다. 올해 최고치를 경신하며 900선 진입도 눈앞에 뒀다.


코스피 1.3% 상승…코스닥은 900선 돌파 초읽기


14일 코스피는 31.22포인트(1.3%) 오른 2427.91로 마감했다. 2400선을 돌파한 것은 이달 8일 이후 4거래일 만이다. 올해 최고치인 2437.53(지난달 13일, 종가 기준)에도 10p 차이로 다가섰다.

코스피가 본격적으로 2400선을 넘어서면서 개인은 순매도(2892억원), 외국인과 기관은 순매수(1442억원, 968억원)로 전환했다. 기관이 순매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8일 이후 처음이다. 개인은 7거래일 만에 순매도하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반도체 종목이 코스피 상승을 이끌었다. 삼성전자는 3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어설 수 있다는 기대감에 2.37% 오르며 6만원을 돌파했다. 시가총액 1, 2위인 삼성전자 (57,800원 상승800 -1.4%)SK하이닉스 (84,300원 상승700 0.8%)에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가 약 2800억원 몰렸다. 이날 두 종목은 외국인과 기관 모두 순매수 상위 종목 3위 안에 들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강세의 중심에 있는 반도체, IT 업종의 실적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반도체 업종이 사상 최대 실적에 근접한다면 시장에 대한 판단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개인 투자자 수급을 상수로 볼 수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 순매수까지 유입되면 상승 탄력이 더욱 강해진다는 분석이다.

업종별로는 현대차 (171,500원 상승8000 -4.5%), 기아차 (44,550원 상승1450 -3.1%), 만도 (33,150원 상승3000 -8.3%) 등이 포함된 운송장비(3.93%)가 대폭 상승했다. 반면 NAVER (294,000원 상승2500 -0.8%), 카카오 (352,000원 상승13500 -3.7%) 등 인터넷 관련주의 하락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두 종목은 이달 4일 이후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코스닥은 5.73p(0.64%) 오른 894.17로 마감했다. 연고점을 또 한번 경신하며 900선 돌파를 바라보고 있다. 개인이 2026억원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에이치엘비 (99,700원 상승5600 -5.3%), 에코프로비엠 (127,800원 상승13400 -9.5%), CJ ENM (133,100원 상승7100 -5.1%) 등이 상승했다.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던 카카오게임즈 (51,200원 상승4600 -8.2%)는 9% 하락했다. 에이치엘비, 알테오젠에 밀려 시가총액 3위에서 5위로 떨어졌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3.4원 내린 1183.5원으로 마감했다.


미국 통화정책 향방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사진=뉴스1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사진=뉴스1

국내 증시가 본격적인 상승세에 오른 상황에서 관심은 미국 통화정책 방향에 쏠린다. 이번 주 15~16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는 2023년까지 금리에 대한 포워드 가이던스(통화정책 방향 예고)와 경제전망이 제시된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특정 시점이나 정량적 기준을 제시하지 않는 현행 open ended(개방형) 가이던스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승훈 연구원은 "포워드 가이던스의 구체화는 금리인상 조건을 명시하는 것이기 때문에 연준이 인상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고 해석될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만약 조건을 명시한다면 2024년 또는 2025년에 첫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이라는 시장 참여자의 기대를 불필요하게 앞당겨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를 유발할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FOMC 결과에 따라 국내 증시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이경민 연구원은 "잭슨홀 미팅 이상의 통화정책 이벤트가 없다면 달러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이 경우 외국인 수급에 영향을 주면서 국내 증시에도 단기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다소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최근 발표된 지표 등을 고려할 때 경기 회복에 어느 정도 속도가 붙고 있다는 판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년만에 '제2의 박왕자 사건'…문 정부, 공든탑 무너지나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