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훔쳐봐도 소용없다"…벨킨, 아이폰·패드 프라이버시 유리 출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7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애플 제품을 위한 사생활 보호 유지 제품 /사진=벨킨
애플 제품을 위한 사생활 보호 유지 제품 /사진=벨킨
모바일 액세서리 전문업체 벨킨은 맥북·아이폰·아이패드 사용자를 위한 사생활 보호 강화 유리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맥북 전용으로 나온 '스크린포스 트루 프라이버시' 필름은 탈부착이 쉽고 물 세척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필름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동봉된 전용 보관함에 넣어뒀다 필요할 때 손쉽게 재사용할 수 있다. 사생활 보호를 기능으로는 좌우 30도 각도 이상 측면에서 화면 노출을 막아준다.

아이폰 전용 스크린포스 프라이버시 강화유리는 프리미엄 강화유리 소재로 제작된 인비지글라스 울트라와 템퍼드글라스 두 가지로 출시됐다.

제품은 아이폰을 세로로 들고 사용할 때는 측면에서 화면이 보이지 않고, 가로로 돌려 사용할 때는 화면이 잘 보이도록 설계됐다. 강화유리인 만큼 9H 경도로 제작돼 사생활 보호와 함께 외부 흠집으로부터 제품도 보호한다.

아이패드용 제품은 '스크린포스 템퍼드 강화유리'로 출시됐다. 0.29mm 얇은 두께로 제작돼 아이패드 터치 성능을 비롯해 애플 펜슬 사용 시에도 이질감이 없다.

제품은 네이버 벨킨 공식몰을 비롯해 오픈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 구매한 제품에는 손쉽게 부착할 수 있도록 돕는 이지 얼라인 트레이를 함께 제공한다. 오프라인 매장 구매 시에는 전용 기계를 이용한 전문적인 부착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