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무리 자율주행 테슬라지만…시속150km로 달리는 차에서 낮잠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18 15: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캐나다에서 20세 남성이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을 믿고 차량이 시속 150㎞로 주행하는 동안 잠을 잔 혐의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S 운전자 A씨는 지난 7월 캐나다 앨버타주 에드먼턴에서 남쪽으로 100여㎞ 떨어진 포노카 인근에서 속도 위반 등의 혐의로 적발돼 기소됐다.

A씨는 당시 오토파일럿(자율주행) 레벨 2로 주행하면서 운전석을 완전히 뒤로 젖힌 채 낮잠을 자고 있었다. 조수석에 탑승한 일행도 같이 낮잠을 자고 있었다. 오토파일럿 레벨 2에서 운전자는 운전대에 손을 올려놓고 경각심을 유지해야 한다.

경찰은 현지방송 CBC와 인터뷰에서 "차가 지나가는데 창문으로 보니 아무도 없는 것 같았"고 말했다.

당시 테슬라 차량은 시속 140㎞를 달리고 있었지만 경찰이 비상등을 켜자 시속 150㎞까지 속도를 냈다. 앞서 가던 차량들이 모두 길을 비켜줄 정도였다.

경찰은 "23년 동안 경찰 일을 해왔고 대부분 교통단속이었지만 이런 경우는 생전 처음이라 할 말을 잃었다"고 했다.

한편,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올해 말까지 운전자의 작동이 거의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실현되기까지 많은 문제점들을 보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