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위기의 홈플러스' 노사갈등 점입가경… 매각 작업 곳곳 잡음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6: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홈플러스 노조 21일 대전시청에서 국회의원·시 관계자들 만나 매각 저지 간담회 진행

홈플러스 스페셜 1호점 /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스페셜 1호점 /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노사갈등이 점입가경으로 치달으면서 매장 매각 작업에 그늘이 드리웠다. 노조가 지방자치단체 등을 움직여 폐점 저지 작업을 지속하면서 향후 홈플러스 자산유동화 작업에 불똥이 튈 여지도 있다.

홈플러스 노조는 21일 오후 대전시청에서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대전시청 관계자 등과 대전탄방점·둔산점 매각 저지 관련 긴급 간담회를 연다. 이미 홈플러스가 2곳 매각을 확정한 상태지만, 대전시 등에 의견을 전달해 이를 막아보겠다는 취지다.


홈플러스 매각 저지? 안산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


홈플러스 노조가 지난 10일 청와대 앞에서 "정부가 나서서 MBK 부동산투기를 규제하라"며 홈플러스 폐점 매각 저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노동조합
홈플러스 노조가 지난 10일 청와대 앞에서 "정부가 나서서 MBK 부동산투기를 규제하라"며 홈플러스 폐점 매각 저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노동조합


실제 노조는 지난달 안산시를 찾아 홈플러스 안산점 매각 저지를 위한 안산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을 촉구했다. 결과적으론 노조의 뜻대로 됐다.

안산시의회가 지난 18일 상업지역 내 주상복합개발 용적률을 기존 1100%에서 400% 이하로 낮추는 내용의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안산시가 한달 내 관련 내용을 공포하면, 앞으로 상업용 건축물은 기존 용적률 내 건축이 가능하지만 주상복합건축물은 불가하다.

이번 조례 개정은 홈플러스 안산점 매각을 겨냥한 것이란 얘기가 나왔다. 홈플러스는 지난 7월 부동산 디벨로퍼인 화이트코리아와 안산점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화이트코리아는 홈플러스 안산점을 주상복합으로 개발하려 했는데 지자체가 용적률 제한에 나서면서 계획대로 사업을 추진하기 어려울 거란 분석이다.

홈플러스 노조는 "안산점 폐점 매각 계획이 사실상 물거품이 됐고, 둔산점과 대구점도 폐점 매각 성사가 불투명하거나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며 "계약 파기와 계약금 환송 분쟁 가능성도 언급되는 등 매각 변수가 생겼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계획 변동 없다지만, 잡음 지속


반면 회사측은 "자산유동화 계약이 이미 완료된 상황이라 조례 수정 여부로 인한 영향은 없다"는 입장이다. 또 대전 탄방점과 둔산점 역시 계약이 모두 끝나 계획에 차질이 없을 거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계속 노조와의 충돌로 잡음이 생기면서 홈플러스 추가 매각 작업에 걸림돌이 될거란 의견이 나온다. 홈플러스는 올해 안산점, 대전 둔산점·탄방점 이외 추가로 대구점 등 1~2곳 정도 매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프라인 유통업 불황과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수익성이 악화하자, 점포 매각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홈플러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4.69% 감소한 7조 3002억원, 영업이익은 38.9% 감소한 1602억원, 당기순손실은 5322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전환배치로 인력 구조조정이 없다는 주장이지만 노조는 "생존권과 일자리를 빼앗고 있다"며 안팎으로 회사를 압박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부터 30일까지 기습 파업도 예고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노조와의 갈등이 부각되고 지자체 반발이 이어지면 향후 자산유동화 작업이 순탄치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