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 선거구 획정 내년부터 '시동'…3+α 조정될 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1 16: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道 "2022년 지방선거 앞두고 내년 초부터 준비작업" 애월읍·아라동 분구…정방·중앙·천지동 통폐합 위기

올해 7월 기준 제주도 인구 현황.(제주도청 홈페이지 갈무리) /© News1
올해 7월 기준 제주도 인구 현황.(제주도청 홈페이지 갈무리) /© News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2022년 6월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주도가 내년부터 본격적인 선거구 획정 논의에 돌입하겠다고 밝혀 향후 치열한 자리 싸움이 예상된다.

송종식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21일 제387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제3차 회의(2020년도 주요 업무보고)에서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선거구 획정 준비작업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헌법재판소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직후인 2018년 6월28일 시·도의회 인구편차 허용 기준을 현행 4대 1에서 3대 1로 강화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다시 말하면 도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선거구가 인구가 가장 적은 선거구의 3배를 넘지 않도록 선거구를 획정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 기준을 바탕으로 2022년 6월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도가 '도의회 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 구성 등을 위해 내년부터 준비작업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송 국장은 "어떻게 조정하느냐에 따라 조정 대상지 수가 달라질 것"이라고 전제했지만 현 시점에서는 최소 선거구 3곳이 조정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말 제주도 총 인구 수 69만6052명을 기준으로 보면 제주시 아라동(3만6554명)과 제주시 애월읍(3만7740명)은 인구 상한선인 3만3679명을 초과해 분구될 가능성이 높다.

이 두 곳의 경우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고 있어 사실상 분구가 확정적이다. 특히 제주시 아라동의 경우 제7회 지방선거 3개월 전인 2018년 3월 당시 분구된 선거구임에도 이주 열풍 등으로 인구가 급증해 2년여 만에 또다시 분구 대상이 됐다.

반면 서귀포시 정방동·중앙동·천지동(9715명)의 경우 인구 하한선인 1만1227명을 크게 밑돌고 있어 다른 선거구와 통폐합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상태다.

이 밖에도 현재 인구 상·하한선 언저리를 맴돌고 있는 선거구들도 많아 향후 인구 추이에 따라 개별 조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강철남 제주도의회 의원(제주시 연동 을·더불어민주당)은 "상당히 많은 지역이 조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제주의 경우 제주특별법도 바꿔야 하는 문제가 있다"며 "도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고민을 하루빨리 해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송 국장은 "내년 말까지 (선거구 획정을) 확정짓겠다는 각오로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