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인 10명 중 8명 자위…“성관계 대체 아닌 자체로 즐겨”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05: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텐가, ‘2020 대한민국 성인남녀 자위행위 실태조사’ 발표…“자위행위가 일상생활 만족도 높여”

한국인 10명 중 8명 자위…“성관계 대체 아닌 자체로 즐겨”
한국인 10명 중 8명이 자위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 자위 경험자는 비경험자보다 일상생활에서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헬스케어 브랜드 텐가(TENGA)가 국내 만 18세부터 54세까지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리서치팩토리에 의뢰해 진행한 ‘2020 대한민국 성인남녀 자위행위 실태조사’ 결과다.

이 조사에서 한국 성인들의 77.3%가 자위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95.7%, 여성이 56.6%였다. 또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자위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절반가량(49.8%)이었다. 남성은 이보다 높은 63.3%였고, 여성은 24.1%를 기록했다.

자위의 이유로는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66.4%)가 가장 높았고 성적 즐거움을 위해(33.6%), 휴식을 취하거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23.3%)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10명 중 8명 자위…“성관계 대체 아닌 자체로 즐겨”

파트너의 부재 때문이라는 응답은 17.9%에 불과해 자위를 성관계의 대체가 아닌 행위 자체를 즐길 수 있는 것으로 인식하는 성인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자위를 보편적 행위로 인식하면서도 이와 관련 이야기는 불편하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위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편하다는 응답은 16.6%에 불과했다.

직업만족도 부분에서는 자위 경험자의 34.5%가 긍정응답을, 비경험자가 26.9%의 긍정응답을 기록해 7.6%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자신감 부분에서는 자위 경험자가 37.5%의 긍정응답을 보이며 비경험자보다 5.8%포인트 더 높았으며, 스트레스 관리 부분에서는 자위 경험자가 35.2%의 긍정응답을 보이며 비경험자보다 4.4%포인트 더 높은 경향을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운동을 정기적으로 하는 사람들의 일상생활 만족도와 유사한 형태를 보였다고 텐가 측은 말했다.

이와 함께 자위를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하는 성인남녀는 성관계와 오르가슴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주 1회 이상 자위를 하는 사람의 40.3%가 성관계의 질에 대해 긍정응답을 했으며, 이것은 월 1회 이상 자위를 하는 사람보다 7.6%포인트 높은 수치다.

한국인 10명 중 8명 자위…“성관계 대체 아닌 자체로 즐겨”

자위 기구 사용 경험도 성생활 만족도에 영향을 미쳤다. 성관계의 질 부분에서 자위기구 사용경험이 있는 사람은 48.2%가 긍정응답률을 보였으며, 비경험자는 32.2%만이 긍정응답률을 기록해 16% 포인트 차이가 났다.

2005년 일본에서 탄생한 텐가는 현재 세계 65개국에서 누적 8000만 개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세계 최대 섹슈얼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다. 지난 2016년 한국지사를 설립해 활동하는 텐가코리아는 2017년부터 매년 대한민국 성생활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