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여파…파생결합증권 발행액 20조↓, 증권사 손실 1조원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2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올해초 코로나19(COVID-19)로 글로벌 주요증시가 폭락하면서 상반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이 전년 상반기 대비 32.6%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의 관련 발행·운용손익도 마이너스(-) 1조원으로 큰 폭으로 적자전환됐다.

1일 금융감독원은 '상반기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 자료를 통해 올 상반기 발행액이 42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62조5000억원) 대비 20조4000억원(-32.6%) 감소했다고 밝혔다.

상환액은 40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56조4000억원) 대비 15조6000억원 감소했고, 6월말 기준 잔액도 107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6월말(116조5000억원) 대비 8조9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글로벌 증시와 연계한 ELS(주가연계증권) 하락폭이 컸다. 올 상반기 중 ESL 발행액은 31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47조6000억원) 대비 16조원 감소(-33.6%)했다.

원금보장형은 8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조6000억원(+46.4%) 늘었지만 비보장형은 같은기간18조7000억원(-44.5%) 감소했다.

금감원은 원금비보장형 ELS 발행액 감소에 대해 "올 상반기 중 코로나19로 글로벌 주요증시 급락 과정에서 조기상환이 감소한 것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상반기 조기상환액은 38조8000억원이었지만 올 상반기엔 18조3000억원으로 무려 52.8%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ELS의 대부분을 차지해온 지수형 ELS 발행액은 26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조4000억원(-38.3%) 감소했고 전체 ELS 발행 중 비중도 83.7%로 6.2%p 감소했다.

다만 개별주식을 편입한 종목·혼합형 ELS의 경우 전체 중 16.3%로 전년 동기 대비 6.1%p 증가했다. 이들 ELS의 기초자산으로 편입된 국내주식은 삼성전자가 2조64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SK텔레콤(7800억원)이 뒤를 이었다. 해외주식에선 엔비디아(700억원), 넷플릭스(500억원), 마이크론(500억원) 순이었다.

ELS 기초자산을 살펴보면 미국 S&P500지수가 20조1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유로스탁스50(19조3000억원), HSCEI(12조7000억원), 코스피200(10조7000억원) 순이었다. 이중 HSCEI 발행은 19조5000억원 감소하며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고 코스피200 지수는 300억원 증가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DLS(파생결합증권) 발행도 부진했다. 올 상반기중 발행액은 10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4조9000억원) 대비 4조4000억원 감소(-29.5%)했다.

ELS와 마찬가지로 원금보장형(5조5000억원)은 전년 동기대비 6000억원 증가(+12.2%)했지만 원금비보장형(5조원)은 전년 동기(10조원) 대비 5조원이 감소해 반토막이 났다.

기초자산별 발행액은 금리가 5조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용(3조8000억원), 주식 및 기타(1조1000억원), 환율(5000억원), 원자재(1000억원) 순이었다. 대부분 기초자산 발행이 큰 폭으로 감소한 가운데 환율만 3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들의 헤지운용 역량이 커지면서 자체헤지 비중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잔액 107조6000억원 중 자체헤지 규모는 63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조3000억원 증가(+7.2%)했으며 비중은 8.2%p 증가했다.

백투백헤지 거래상대방은 외국계 금융회사가 32조1000억원으로 대부분(73.5%)이며 ELS는 외국계 비중이 69%로 전년 동기 대비 8.4%p 감소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투자자들의 ELS·DLS 수익률은 모두 감소했다.

올 상반기 ELS 투자수익률은 연평균 3.3%로 전년 동기 대비 1.6%p 감소했고 DLS 투자수익률은 연평균 0.9%로 같은기간 2.4%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주요증시 등 기초자산이 급락해 전체 상환액 중 손실상환액 비중이 증가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발행 증권사도 대규모 적자전환이 이뤄졌다.

상분기 중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익은 -1조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조4000억원 감소하며 대규모로 적자전환했다. 글로벌 증시의 불확실성이 증가하면서 증권사들이 헤지자산 거래에 어려움이 있어 대규모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올 상반기 중 종목형 ELS의 상환수익률은 연 2.3%로 지수(연3.5%) 및 혼합형(연5.2%) 수익률에 비해 낮은 편이나 발행비중은 전체 중 14%로 전년 동기대비 5.2%p 증가했다"며 "종목형 ELS는 타 형태에 비해 높은 쿠폰을 제시하지만 기초자산의 변동성이 커 시장급락시 투자자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목형 ELS 관련 특정 기초자산에 대한 쏠림현상, 순유출입규모 추이, 시장상황에 따른 낙인(Knock-In)규모 등에 대해 위험관리지표를 활용해 지속적인 모니터링 중이다"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